최종편집 : 2020-09-24 07:57 (목)
마마무 화사, '히든싱어6' 원조가수 연패 끊었다··· "칭찬 가득 먹고 체하기는 처음"
마마무 화사, '히든싱어6' 원조가수 연패 끊었다··· "칭찬 가득 먹고 체하기는 처음"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0.09.1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마마무 화사가 '히든싱어 6' 최종 우승을 하며 원조가수들의 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화사는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 6'에 원조가수로 출연, 최종 라운드에서 79표를 받으며 '히든싱어6' 두 번째 원조가수 우승자가 됐다.

이날 화사는 자신만의 독보적인 음색으로 1라운드 '주지마'와 3라운드 '데칼코마니' 무대 최저 득표수를 기록하며 '퀸 화사'의 저력을 과시했다.

이어진 최종 라운드 'Maria' 역시 79표로 우승을 차지하며, 원조가수 연패의 고리를 끊어냈다.

이에 방송 이후 화사는 "칭찬을 가득 먹고 체하기는 또 처음이었다. 그만큼 '히든싱어'에서 준 에너지는 정말 굉장했던 것 같다. 함께해준 분들과 시청자 분들 그리고 아직 갈 길이 먼 저에게 늘 뜨거운 사랑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단 말씀 꼭 전하고 싶다. 앞으로도 가수 화사로서 뜨겁게 보답해 나가겠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화사는 무대 위에서는 아티스트로서의 프로페셔널함을, 무대 밖에서는 모창능력자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며 긴장을 풀어주는 등 따뜻한 마음씨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더불어 화사만의 독보적인 음색과 뛰어난 라이브로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이를 본 네티즌들 역시 "화사 노래는 화사만 소화 가능하네" "목소리가 진짜 독보적이다" "화사 라이브 음원 틀어놓은 줄" 등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JTBC '히든싱어 6'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