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1 22:33 (수)
드림노트 라라, '미스터하트' 종영 소감··· "데뷔 첫 연기 도전, 새로운 모습 보여줘 행복"
드림노트 라라, '미스터하트' 종영 소감··· "데뷔 첫 연기 도전, 새로운 모습 보여줘 행복"
  • 김태석 기자
  • 승인 2020.10.09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걸그룹 드림노트 멤버 라라가 '미스터하트' 종영 소감을 밝혔다.

라라는 웹드라마 '미스터하트'에서 마라토너 진원(천승호 분)의 바디메카닉 담당이자 여사친 효리 역을 맡아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

과거 아역 배우로도 활약했었던 라라는 '미스터하트'를 통해 성인 연기 역시 거뜬히 소화하며 배우로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드라마 OST 가창에도 참여하는 등 다재다능한 매력을 발산하며 앞으로의 활약도 기대케 했다.

'미스터하트'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라라는 소속사 iMe KOREA를 통해 "뜨거운 여름 다 함께 열심히 촬영했던 드라마가 벌써 종영이라니 믿기지 않는다"라며, "데뷔 후 첫 연기 도전이라 많이 부족하고 떨렸는데, 함께 해주신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소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좋은 작품을 통해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좋은 기회를 주신 분들께 감사한 마음으로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항상 열심히 하겠다"라고 앞으로의 활동 각오도 덧붙였다.

한편 라라가 출연한 웹드라마 '미스터하트'는 W-Story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오는 10월 16일 한국 넷플릭스를 통해 극장판이 추가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 iMe KOREA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