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8:53 (목)
JTBC '허쉬' 황정민, "펜은 총보다 강하다, 하지만 밥은 펜보다 강하다"··· 3차 티저 공개
JTBC '허쉬' 황정민, "펜은 총보다 강하다, 하지만 밥은 펜보다 강하다"··· 3차 티저 공개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11.17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허쉬’ 황정민이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공감캐(공감 캐릭터)’를 입고 돌아온다.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 1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제작 키이스트·JTBC스튜디오) 측은 17일, 맛있는 고민에 빠진 한준혁(황정민 분)의 모습을 담은 3차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세상사에 무관심한 열정 제로 ‘고인물’ 기자도 웃게 만드는 ‘밥생밥사(밥에 살고 밥에 죽는)’ 모먼트가 공감을 자극하는 동시에, 그가 들려줄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과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임윤아 분)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다.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 기자들, 생존과 양심 그 딜레마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부딪히고 흔들리는 그들의 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풀어낸다.

이날 공개된 3차 티저 포스터는 ‘올타임 레전드’ 황정민의 클래스 다른 내공을 느낄 수 있다. 책상 한구석에 노트북을 밀쳐두고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한준혁의 지긋한 눈빛에서 베테랑의 아우라가 흘러넘친다. 흐뭇한 미소에 더해진 “펜은 총보다 강하다”는 의미심장한 문구는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하지만, 베테랑 기자 한준혁도 피해갈 수 없는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불변의 진리가 현실 웃음을 유발한다. 한때는 열정으로 충만했지만 이제는 관심보단 무관심으로, 똘기보단 취기로 버티는 ‘고인물’ 기자 한준혁. 거짓과 타협으로 가득한 현실에 열정이라고는 1도 남아 있지 않은 그를 불타오르게 만드는 부스터 역시 ‘밥’이다. 한준혁의 능청스러운 눈짓과 손짓 너머로 보란 듯, 스마트폰 화면에 포착된 국밥 한 그릇이 흥미롭다. 언론인 이전에 평범한 직장인이자, 보통의 사람으로서 살아가는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가 어떻게 그려질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무엇보다 황정민이 선택한 8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에 쏠리는 기대가 뜨겁다. 앞서 황정민은 “사실적이면서도 독특한 소재에 강한 끌림을 받았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연기가 곧 장르’인 명실공히 최고의 배우 황정민이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불어넣을지 기대를 더한다. 황정민이 맡은 ‘한준혁’은 열정 제로의 고인물 기자다. 매일한국의 공식 ‘제목 낚시의 달인’이라는 불명예 타이틀을 얻게 된 그가 열정과 패기로 무장한 ‘생존형’ 인턴 이지수를 만나 기자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는다. 끊임없이 부딪히며 서로의 성장과 각성의 자극제가 되어주는 한준혁, 이지수를 완성할 황정민과 임윤아의 시너지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허쉬’ 제작진은 “사람 냄새 진하게 풍기는 현실적인 캐릭터 ‘한준혁’을 통해 황정민의 진가를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월급쟁이 기자들의 고뇌와 생생한 밥벌이 라이프는 한바탕 유쾌하게 웃다가도 가슴에 진하게 스미는 공감을 안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는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 11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