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8:53 (목)
남궁민, '낮과 밤'으로 인생캐 추가 예고··· 흥행불패 이어가나
남궁민, '낮과 밤'으로 인생캐 추가 예고··· 흥행불패 이어가나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0.11.18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믿고 보는 남궁민이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을 통해 또 한번 '남궁민 파워'를 이어간다.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으로, 무엇보다 뛰어난 선구안으로 흥행불패 신화를 이어온 배우 남궁민이 추리물로 돌아온다는 사실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들끓게 하고 있다.

'낮과 밤'에서 남궁민은 유능 그 자체 경찰청 특수팀 팀장 '도정우' 역을 맡았다. 도정우는 까치집같은 머리에 구부정한 자세, 애처럼 사탕을 물고 다니는 능청스러운 모습 뒤에 미스터리한 비밀을 간직한 인물. 각종 티저 예고와 포스터가 공개될 때마다 베일에 가려진 남궁민의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 동안 남궁민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신드롬급의 화제성과 고공 시청률을 기록하며 탁월한 선구안을 입증해왔다. 뿐만 아니라 ‘믿보배 남궁민’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폭발적인 연기력은 그의 흥행불패신화를 견인하는 가장 큰 원동력. 남궁민은 ‘스토브리그’ 백승수, ‘닥터프리즈너’ 나이제, ‘김과장’ 김성룡, ‘리멤버-아들의 전쟁’ 남규만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위 ‘남궁민화’하면서 화면을 장악했고, 이에 시청자들은 ‘남궁민이 아니면 그 캐릭터는 상상할 수도 없다’며 그의 연기에 열렬한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 같은 남궁민이 ‘낮과 밤’을 통해 추리물로 컴백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남궁민은 비주얼부터 파격 변신했다. 듬성듬성 난 수염과 무채색의 가죽재킷 스타일링,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로 외관부터 ‘도정우’에 완벽히 녹아 든 모습. 전작에서 보여준 젠틀하고 이지적인 면모를 완전히 벗어 던지고 거친 남성미로 어디로 날 뛸지 모르는 야생마 같은 분위기를 발산하는 남궁민이 새로운 인생캐 탄생을 예감케 한다.

'낮과 밤' 제작진 측은 "남궁민의 인생 연기가 펼쳐질 것이다. 낮과 밤의 경계처럼 선과 악의 경계를 오가는 그의 고밀도의 연기가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것이다”면서 “제작진 또한 ‘남궁민이 아니었다면 도정우가 가능했을까’라고 생각이 들 정도"라며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처럼 자타가 공인하는 믿고 보는 남궁민이 또 어떤 명품 연기를 선보일지 그의 진가가 또 한번 빛날 ‘낮과 밤’ 첫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는 11월 30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tvN '낮과 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