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6 16:03 (화)
서울시, '제야의 종' 행사 취소··· 67년 만에 처음
서울시, '제야의 종' 행사 취소··· 67년 만에 처음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0.12.0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매년 12월 31일 자정 새해를 알려온 서울 광화문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 행사가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1953년 시작된 이후 67년 만에 처음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해 제야의 종 행사 계획을 취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한 후 사전에 제작된 영상을 올해 12월 31일 자정에 실시간 온라인 송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해가 바뀌는 자정 전후에 광화문 일대 등에 올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려는 인파가 운집할 가능성을 우려해 대책을 검토 중이다.

[영상=비하인드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