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4 15:11 (목)
'트롯 전국체전' 풍성한 볼거리 예고··· '기대감 UP'
'트롯 전국체전' 풍성한 볼거리 예고··· '기대감 UP'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0.12.1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트롯 전국체전'이 12일 밤 더욱 풍성한 볼거리로 찾아온다.

이날 1회에 이어 참가선수 설하윤의 무대로 시작, 전국 각지에 숨어있던 실력자들이 대거 등장해 채널을 고정하게 만들 계획이다.

부모님이 유명 가수라는 이승아와 재하를 비롯해 노래하는 물리치료사 신미래, 국악 소녀 이송연, 신유와 특별한 인연을 가진 공서율 등 각양각색 무대는 더욱 다채로워진 볼거리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것도 예고한다.

특히 재하는 “어머니가 유명 트로트 가수”라며 장내를 술렁이게 만드는가 하면, 유쾌한 입담에 못지않은 시원시원한 고음과 맛깔나는 기교로 ‘눈동자’를 재해석해 새로운 기대주로 발돋움한다. 

고운 한복을 입고 등장한 이송연은 장애 예술인 언니와의 사연을 공개하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감독진과 코치진은 물론,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 예정이다.

더욱 깊어진 재미와 감동으로 찾아올 ‘트롯 전국체전’은 12일 밤 시청자를 찾아간다. 

[사진=KBS2 '트롯 전국체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