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6 16:03 (화)
지창욱X김지원 '도시남녀의 사랑법', 6인6색 연예담 "실제 연예 걱정되는 케미"
지창욱X김지원 '도시남녀의 사랑법', 6인6색 연예담 "실제 연예 걱정되는 케미"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0.12.2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배우 지창욱, 김지원이 선보이는 로코 케미 가득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박신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창욱, 김지원, 김민석, 한지은, 류경수, 소주연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 드라마로 빠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사랑법이 다채로운 도시 풍경과 어우러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 첫 번째 이야기는 '나의 사랑스러운 카메라 도둑'이라는 부제로 포문을 연다. '또 다른 나'를 꿈꾸며 행복과 사랑을 찾아 순수의 일탈을 즐기는 도시남녀. 자신의 삶에 누구보다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부딪칠 줄도 아는 이들의 '찐' 연애담이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중 지창욱은 일에도, 사랑에도 열정 넘치게 몰두하는 건축가 박재원으로, 김지원은 '본캐'는 보통여자, '부캐'는 자유 영혼인 이은오로 분한다. 두 사람은 낯선 곳에서 만나 운명적으로 사랑에 빠지는 박재원과 이은오의 특별한 로맨스를 그려나간다.

지창욱은 김지원과의 케미에 대해 "이런 드라마는 처음이다 싶을 정도로 두 인물의 스킨십 수위가 상당히 세다. 이런 난이도 있는 장면 촬영을 위해서는 유대감을 형성하거나 편해지는 게 유리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초반에 제주, 양양 촬영을 하면서 많이 편해지고 가까워졌다"라며, "파트너를 만난다는 것에 대한 불안함이 있는데, 김지원은 믿음직스러웠고 든든했다"라고 말했다.

김지원 역시 지창욱에 대해 "대본을 읽으면서 재원이라는 사람이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일까 그리면서 봤는데, 미팅할 때 지창욱을 처음 보는 순간 딱 맞아떨어졌다"고 말해 두 사람의 본격적인 러브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한편, 지창욱과 김지원 주연의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22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영상=카카오TV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