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6 20:42 (금)
'여신강림' 차은우X황인엽, 문가영 구하기 위한 전력투구··· '로맨스 기운 가득'
'여신강림' 차은우X황인엽, 문가영 구하기 위한 전력투구··· '로맨스 기운 가득'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0.12.25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tvN '여신강림'이 크리스마스 이브 안방극장에 설렘 주의보를 발령했다. 차은우가 문가영을 향한 마음을 확인한 데 이어, 문가영을 구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차은우와 황인엽의 모습이 시청자에게 짜릿한 설렘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6화에서는 이수호(차은우 분)가 임주경(문가영 분)을 향한 애정을 가감없이 드러내는 한편, 한서준(황인엽 분) 또한 주경에게 빠져든 모습이 그려져 강렬한 설렘을 전파했다.

이날 주경은 정세연(강찬희 분)의 죽음을 떠올리고 패닉을 일으킨 수호의 아픔을 공유하고 위로했다. 더욱이 수호가 아빠인 이주헌(정준호 분)에게 싸늘하게 대하는 모습까지 목격하고 걱정에 휩싸인 주경. 하지만 걱정하는 마음과는 달리 주경의 머릿속에는 ‘불쌍해서 잘해준 것’이라는 수호의 말이 떠나지 않았고, 둘 사이는 어색해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내 수호는 주경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 심장을 콩닥거리게 했다. 수호는 만화방에서 우연히 마주친 주경의 엄마 홍현숙(장혜진 분)에게 이끌려 주경의 집에서 저녁을 먹게 됐다. 이때 주경의 동생 임주영(김민기 분)이 “보아하니 누나는 그쪽 불편해하는 거 같던데 이렇게 집까지 쫄래쫄래 쫓아온 건 뭐야 우리 누나 좋아하기라도 하는 건가?”라고 묻자, 수호는 “그건 맞아”라고 답해 설렘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마치 예비사위처럼 대접을 받는 수호의 모습에 이어, 한 순간에 전기가 나가고 혼비백산이 된 현장에서 주경의 가족들에게 깔려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수호의 표정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수호는 주경을 위로해 따스한 설렘을 전파했다. 수호는 버스를 타고 가던 도중 울려 퍼지는 다른 승객의 벨소리에 불현듯 과거가 떠올라 또 다시 패닉에 빠졌고 도망치듯 버스에서 내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렇게 길을 걷던 도중 수호는 주경이 괴롭힘을 당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그를 도와줬지만, 주경은 “왜 또 불쌍해서 도와줬어?”라며 서러움을 토해냈다. 이에 주경을 애잔하게 보던 수호는 “쟤네들이지. 전학오기전에 너 괴롭히던 애들. 놀랐겠다. 무서웠지”라며 그를 위로한 데 이어, 그를 품에 꽉 끌어안으며 “괜찮아”라고 속삭여 심박수를 고조시켰다. 주경 또한 그런 수호에게 설레 딸꾹질까지 하는 모습으로 광대를 승천케 했다.

또 서준은 주경에게 제대로 심장을 저격당해 관심을 높였다. 동생 한고운(여주하 분)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을 때 주경이 도와줬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에 그는 고운에게 화장을 가르쳐 주기 위해 찾아온 주경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솔직하게 전해 관심을 높였다. 이후 서준은 밝은 햇살을 받으며 웃으며 장난치는 주경의 모습에 반한 듯, 가슴에 손을 갖다 댄 채 멍해진 표정으로 심장을 몽글몽글해지게 했다.

무엇보다 말미 주경을 구하기 위해 나선 수호와 서준의 모습이 설렘 지수를 고조시켰다. 서준은 주경과 함께 있다는 이성용(신재휘 분)의 전화를 받고 분노했고, 옆에 있던 수호와 함께 주경이 있는 노래방으로 향했다. 이때 수호는 몸살이 나서 학교를 가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성용을 발견하자 마자 주먹을 날리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이어 서준 또한 겁먹은 주경을 보고 분노, 수호와 완벽한 콤비를 이뤄 성용 패거리를 제압해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특히 이때 강수진(박유나 분), 최수아(강민아 분), 유태훈(이일준 분)이 합류해 아수라장이 된 현장의 모습과 함께, 배경음으로 ‘아모르 파티’가 흘러나와 웃음을 터트렸다. 이처럼 주경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수호와 서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며, 세 사람이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수호의 아빠 주헌을 향한 서준의 분노가 드러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준은 과거 세연의 장례식장에 들어선 주헌에게 “세연이 꼭 그렇게 내치셔야 했어요? 아무 힘도 없는 애를 대표님은 막아 주실 수 있으셨잖아요!”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하지만 주헌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소속 연예인을 회사 방침대로 처리한 것도 문제가 되나?”라며 그를 외면했던 것. 그러나 수호는 서준의 엄마 수술을 위해 도움을 주는 등 서준을 향한 우정을 품고 있는 바. 수호와 서준의 관계가 회복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로, 30일과 31일 방송을 휴방하고, 내년 1월 6일 오후 10시 30분 7화를 방송할 예정이다.

[사진=tvN ‘여신강림’ 방송 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