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13:48 (화)
김래원X이다희X김성오 '루카:더 비기닝', "시작하는 순간 빠져들 것"
김래원X이다희X김성오 '루카:더 비기닝', "시작하는 순간 빠져들 것"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1.01.3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2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월화드리만 ‘루카 : 더 비기닝’의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가 상상을 초월하는 추격 액션을 예고했다.

31일 ‘루카 : 더 비기닝’ 측은 한계 없는 액션 본능으로 안방을 접수할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가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루카 : 더 비기닝’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드라마에는 ‘보이스1’, ‘손 the guest’ 등 독보적인 연출 세계를 펼쳐온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추노’, ‘해적’ 등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사랑받아온 천성일 작가, ‘베테랑’, ‘베를린’, ‘도둑들’ 최영환 촬영감독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영화 ‘안시성’ 장재욱 무술 감독까지 가세해 스케일이 다른 추격 액션의 탄생을 예고한다.

김래원은 세상에 없는 특별한 ‘능력’과 ‘비밀’ 때문에 끊임없이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이들과 추격을 벌이는 ‘지오’로 분해 극을 이끈다. 차별화된 세계관의 핵심인 ‘지오’ 캐릭터를 빈틈없이 완성한 김래원은 “처음으로 시도해보는 장르이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반응 해주실지 저 또한 기대가 된다”라며 “후반작업에 많은 공을 들인 작품이다. 완성도 높은 영상을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다희는 지오의 기억 속에 살아있는 단 하나의 그녀, ‘하늘에구름’을 통해 새로운 액션 히로인의 탄생을 알린다. 중대범죄수사과에서 전출된 강력계 형사 구름은 어린 시절 실종된 부모의 사건을 집요하게 추적하며 진실에 다가가려는 인물로, 비밀스러운 힘을 가진 지오와의 만남으로 인생이 뒤흔들린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도저 형사 구름으로 변신해 거침없는 액션을 보여줄 이다희는 “보다 보면 ‘벌써 끝났어?’라고 할 정도로 ‘시간 순삭’이 될 작품”이라며 “김상호, 박혁권, 안내상, 진경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만으로도 시간이 금방 갈 것”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다희는 “‘믿고 보는’ 김홍선 감독님, 최영환 촬영감독님 덕분에 영화를 보는 즐거움을 느끼실 것”이라고 관전포인트를 전하며, “새로운 모습부터 시원한 액션까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드라마이니, 2월 1일(월) 첫 방송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라며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김성오는 짐승 같은 본능으로 지오를 쫓는 광기의 추격자 ‘이손’으로 열연, 추격 액션의 긴박감을 선사한다. 특히 김래원과 펼칠 신들린 액션 대결은 ‘루카 : 더 비기닝’을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지점. 특수부대 출신인 이손은 주어진 명령에 철저히 복종하는 인물로 목숨을 걸고 지오를 잡기 위해 올인한다. 특유의 카리스마를 덧입혀 막강의 캐릭터를 완성한 김성오는 “‘루카 : 더 비기닝’은 시작하는 순간 빠져들 드라마다. 보다 보면 드라마가 끝나있을 정도로 그 몰입력이 대단하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시원한 액션이 기다리고 있다. 보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가 해소될 것”이라고 ‘루카 : 더 비기닝’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은 오는 2월 1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영상=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