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9 19:36 (일)
'홍천기' 김유정, 다가오는 마왕의 손길··· '일촉즉발 위기'
'홍천기' 김유정, 다가오는 마왕의 손길··· '일촉즉발 위기'
  • 김태석 기자
  • 승인 2021.09.0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김유정이 마왕의 표적이 되는 일촉즉발 전개가 펼쳐진다.

귀(鬼), 마(魔), 신(神)이 인간의 세계에 관여하는 판타지적 세계관을 구축한 ‘홍천기’는 1, 2회에 탄탄한 서사와 환상적 연출, 신비롭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앞서, 죽음의 신 마왕의 봉인과 얽힌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람(안효섭 분)은 결코 끊을 수 없는 운명의 끈으로 연결됐다. 마왕이 몸에 봉인된 하람은 시력을 잃고 붉은 눈을 갖게 됐고, 마왕 힘의 원천인 눈은 맹아였던 홍천기에게 갔다. 그로 인해 홍천기는 눈을 뜨게 됐지만, 자신의 눈을 찾는 마왕의 표적이 되어 위험에 빠지게 됐다.

특히 지난 2회 엔딩은 하람의 몸에 봉인됐던 마왕이 깨어나 홍천기를 발견하며 다음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런 가운데, ‘홍천기’ 제작진은 3회 방송을 앞두고 살기가 가득한 숲 속 홀로 있는 홍천기의 모습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홍천기는 등 하나만 든 채 어두운 산길을 걷고 있다. 아무도 없는 숲 속은 으스스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긴장감을 드리운다. 홍천기는 자신을 향한 누군가의 오싹한 기운을 느낀 것인지 어딘가로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그곳에는 홍천기 눈 앞까지 다다른 마왕의 손이 있어 긴장감을 최고치로 끌어올린다.

이날 마왕의 발현으로 숲 속은 아수라장이 되고, 기괴하고도 신비로운 일들이 벌어진다. 과연 홍천기는 눈 앞까지 나타난 마왕의 위험으로부터 빠져나갈 수 있을까. ‘홍천기’ 제작진은 “홍천기를 둘러싼 일촉즉발 상황들이 벌어지고 마왕의 등장은 후폭풍을 몰고온다. 예측불가 서스펜스 가득한 전개와 판타지 이야기가 조화된 장면들이 휘몰아칠 예정”이라고 해, 본 장면을 궁금하게 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다. 위기에 빠진 홍천기의 결과는 9월 6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홍천기’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홍천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