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9 00:50 (수)
빅뱅 승리, “지금은 뚝 떨어진 멤버 제치고 빅뱅 중 3등”
빅뱅 승리, “지금은 뚝 떨어진 멤버 제치고 빅뱅 중 3등”
  • 김소현 기자
  • 승인 2018.10.0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빅뱅 승리가 'YG전자' 비전선포식 중 빅뱅 멤버들의 근황을 전하며 활동 계획을 밝혔다.

1일 오후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넷플릭스 새 리얼 시트콤 ‘YG전자’ 비전선포식이 열렸다.

‘YG전자’ 진행자 박경림은 승리에 “라디오 진행하면서 승리 씨를 만날 때마다 놀라웠던 것은 ”누나 저는 5명 중에 5등이에요. 그래서 더 열심히 해야 해요“라는 말이었다. 열심히 살아왔다는 것은 대중도 많이 알 것 같다”고 운을 띄웠다.

이에 승리는 “지금은 (빅뱅 멤버 중 순위가) 3등 정도 되는 것 같다. 그런데 GD가 내려오지를 않는다. 최근에 한 분이 뚝 떨어지셔서‧‧‧‧‧‧. 더 이상의 언급은 안 하겠다”며 이제까지 쌓아 온 업적을 재치있게 전했다.

이어 입대를 앞둔 상황에서 남은 기간 활동 각오를 묻는 질문에 “확실하지는 않지만, 내년 초에 갈 것 같다. 빅뱅이 다 같이 뭉치는 날이 오도록 하루빨리 입대 할 것”이라며, “멤버 형들은 다 건강히 군 생활을 잘 하는 듯하다”라고 멤버들의 근황도 전하기도 했다.

덧붙여 “멤버들이 군대 가기 전 빅뱅 빈자리를 느끼지 않게끔 활발한 활동을 부탁했다. 멤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활동을 많이 했다. 하지만 출연이 너무 잦다며 반대로 멤버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자제할 예정이다”며 멤버들의 이야기도 전했다.

승리 입대 후 멤버들만 활동해도 되겠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활동을 많이 해서 이미지가 많이 좋아졌다. 어차피 멤버들이 제대하면 이미지는 이상해져 있을 거다. 나는 1명인데 나머지 4명이 나와서 내 얘기를 얼마나 하겠냐”며 익살스럽게 말했다.

이어 “농담이고 누구보다도 빅뱅 5명이 빨리 뭉쳤으면 좋겠다. 자부심을 느끼고 빅뱅 멤버로서 열심히 한 것뿐이다. 많은 팬과 대중들이 예쁘게 봐주신 것 같아 몸 둘 바를 모르겠고 많은 분에게 재미를 줄 수 있는 자리면 어디든 가서 할 거다. 솔로 콘서트도 진행할 예정이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하루아침에 기피 일 순위 부서인 YG 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빅뱅 승리가 YG 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 시트콤 ‘YG전자(YG전략자료본부)’는 넷플릭스에서 오는 10월 5일부터 방영된다.

[사진=비하인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