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22:35 (금)
‘YG전자’ 승리, “진정한 웃음 생각하며 더 성장했다” 소감 밝혀
‘YG전자’ 승리, “진정한 웃음 생각하며 더 성장했다” 소감 밝혀
  • 김소현 기자
  • 승인 2018.10.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빅뱅 승리가 ‘YG전자’ 촬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일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넷플릭스 새 리얼시트콤 ‘YG전자’ 비전선포식이 열렸다.

승리는 촬영 소감에 “사실 저도 박준수 피디님 전 작품들 팬이어서 정말 즐겁게 촬영했고 많은 걸 배웠다. 요새 예능에도 많이 나오는데 많은 분이 좋게 봐주시는 이유가 연초에 이 작품을 하면서 실력이 많이 늘었다고 할까, 예능 웃음에 대한 이해도가 좋아져서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중 힘들었던 부분에는 “(촬영장인) YG전략자료본부실 사무실이 YG 신사옥 옆에 있었는데, 공사소음 때문에 오디오를 쓸 수 있는 게 없었다. 우리 촬영할 때 만큼만은 신사옥 공사를 멈춰주든가 해야지. 어차피 대출받아서 하는 거”라며 솔직한 소감을 전해 웃음을 전했다.

진지한 소감도 말했다. “시트콤을 해보니까 일단 웃음을 줘야 한다는 자체가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작품 하면서 내가 웃긴 사람이 아니구나를 나 자체가 많이 느꼈다”며 “박준수 피디님께서 추구하시는 웃음이라는 철학 자체가 확고해서 1, 2화 때 어려움을 많이 겪다가 대화도 많이 하고 웃음의 강약을 배우고 느끼게 됐다. 진짜 웃음이 무엇인지 많이 생각해봤다”고 전했다.

이어 “토크 쇼를 많이 나가서 토크 쇼하듯이 연기하니까 감독님이 “금방 지친다, 그건 좀 아니다”고 해서 최대한 힘을 빼려고 노력했다. 그래도 힘이 들어가 있다는 말에 ‘아, 내가 항상 힘이 들어가 있는 함께 있으면 불편한 사람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작품 통해 나를 많이 돌아볼 수 있게 돼 굉장히 성장을 많이 할 수 있었던 작품이다”고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하루아침에 기피 일 순위 부서인 YG 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빅뱅 승리가 YG 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 시트콤 ‘YG전자(YG전략자료본부)’는 넷플릭스에서 오는 10월 5일부터 방영된다.

[사진=비하인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