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3:30 (화)
‘해피투게더4’ 윤태진, 제대로 내려놓은 반전 허당美로 토크 홈런!
‘해피투게더4’ 윤태진, 제대로 내려놓은 반전 허당美로 토크 홈런!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5.1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야구 여신’ 윤태진이 반전 허당미를 드러내며 시청자를 휘어잡았다.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지난 9일 방송은 ‘눈이 부시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눈부신 존재감을 장착한 노주현-정영숙-민우혁-강남-윤태진-진아름이 출연해 숨겨왔던 예능감을 모조리 폭발시켰다. 이 가운데 윤태진이 허당기 넘치는 면모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저격했다.

이날 윤태진은 남다른 외모 부심으로 아찔했던 일화를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어릴 땐 내가 예쁜 줄 알았다”며 “액세서리 좌판대에서 어떤 남자의 ‘귀걸이 예쁘다’는 말을 잘못 듣고 감사 인사를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옷가게에서도 ‘잘 어울린다’는 말에 뒤를 돌아봤는데 다른 손님에게 하는 말이었다”며 절로 귀가 화끈거리는 민망한 상황을 공개했다. 이어 “요즘은 이런 외모 부심과 공주병을 싹 고쳤다”며 때아닌 자기반성을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윤태진은 흑역사 4종 세트로 ‘해투’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특히 역대급 건망증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아나운서 시절 일하다 만난 통역사가 낯이 익어서 말을 걸어보니 구면이었다”고 운을 뗀 뒤 “이후 술을 마시다 갑자기 그분과 함께한 추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 알고 보니 사귀었던 사이였다. 심지어 안 좋게 헤어진 사이였다”고 밝혀 소름을 돋게 했다. 역대급 에피소드에 유재석은 “우리가 지울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오늘의 토크 박스 1위다”라고 말하며 입을 다물지 못해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태진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고 막춤의 흑역사를 지우기 위해 새로운 이박사 막춤으로 흑역사를 다시 갱신했다. 한국 무용이 전공이라 밝힌 윤태진은 영상보다 더 업그레이드 된 망가짐, 급이 다른 막춤을 선보여 안방을 후끈 달궜다. 이어 그는 “다시 태어난 느낌이다”라는 뜻밖의 소감을 남겨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한편, 이날 정영숙은 데뷔 51년만의 첫 예능 출연이 무색하리 만큼 거침없는 실명 토크로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뒷이야기로 안방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민우혁은 아내 이세미를 향한 로맨티스트 면모를, 강남은 ‘빙상여제’ 이상화와의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를 털어놔 눈길을 사로잡았다. 진아름 또한 3년째 공개 연애 중인 남궁민과의 러브스토리를 최초 공개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날 노주현은 웃느라 뒤로 넘어가는 길이길이 남을 몸개그 짤을 제공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뒤로 왈칵 넘어가는 와중에도 ‘이건 웃겼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속마음을 드러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투에서 얘기했다는 것도 잊어버리는 거 아님?”, “오늘부터 내 최애짤은 윤태진 막춤”, “노주현 몸개그 대박! 시트콤 생각나서 한참 웃었네요”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