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0:29 (수)
‘어비스’ 안효섭-이시언, 박보영 두고 ‘쌈&썸’ 오가는 기싸움 포착!
‘어비스’ 안효섭-이시언, 박보영 두고 ‘쌈&썸’ 오가는 기싸움 포착!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5.13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tvN ‘어비스’ 안효섭-이시언이 박보영을 사이에 두고 벌이는 불꽃 튀는 기 싸움 현장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극본 문수연/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하, ‘어비스’) 측은 13일(월) 3화 방송에 앞서 박보영(고세연 역)-안효섭(차민 역)-이시언(박동철 역)의 요절복통 삼각 공조를 예고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어비스’ 지난 2화에서는 박보영이 안효섭과 함께 자신을 죽인 살인범을 잡기 위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특히 박보영은 자신의 부활 비주얼이 전 선배 검사(이미도 역)와 똑같다는 것을 깨닫고 선배의 전남친이자 강력계 형사 이시언에게 접근해 살인 사건의 정보를 빼내는 등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박보영-안효섭-이시언의 아슬아슬한 만남이 언제 이뤄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진 상황.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 속 박보영-안효섭-이시언은 미묘한 삼각관계를 엿보게 하며 눈길을 끈다. 특히 안효섭-이시언은 서로를 뚫어져라 노려보며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는 기 싸움을 벌이고, 박보영의 양팔을 붙잡은 채 팽팽히 맞서고 있어 시선을 끈다. 더욱이 이시언은 현재 박보영을 아직도 사무치게 그리워하는 구여친으로 알고 있는 상황. 박보영은 자신의 정체를 철저히 숨길 수 있을지, 이들의 삼각 공조가 순탄하게 이뤄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보영-안효섭-이시언은 본격적인 삼각 공조 돌입과 함께 ‘쿵’하면 ‘짝’하는 연기 호흡을 제대로 폭발시켰다. 세 사람은 마른하늘에 날벼락처럼 이뤄진 첫 만남 장면에서 서로의 동선과 시선 처리를 맞춰보는 등 열의를 보였다. 특히 박보영-안효섭은 이시언의 폭풍 애드리브 열전에 웃음을 빵 터트리고, 대사를 잊어버려 자리에 주저앉아버리는 등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처럼 박보영-안효섭-이시언이 쌈과 썸을 오가며 펼칠 삼각 공조가 벌써부터 본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안효섭-이시언의 묘한 삼각 관계와 요절복통 공조가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며 “극의 불꽃 튀는 긴장감을 유지하며 몰입도를 더할 이들의 열연이 ‘어비스’를 꼭 봐야만 하는 이유가 될 것이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어비스’ 3회는 오늘(13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한다.

[사진=tvN ‘어비스’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