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0:29 (수)
‘그녀의 사생활’ 마성의 신스틸러 4인방! 박진주-김보라-김선영-정시율, 강렬 존재감!
‘그녀의 사생활’ 마성의 신스틸러 4인방! 박진주-김보라-김선영-정시율, 강렬 존재감!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5.14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그녀의 사생활’ 신스틸러 4인방이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박민영(성덕미 역)과 김재욱(라이언 골드 역)의 어른 케미가 폭발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박진주(이선주 역)-김보라(신디, 김효진 역)-김선영(엄소혜 역)-정시율(강건우 역) 등이 미친 존재감을 발산, 입덕 요정으로 활약해 눈길을 끈다.

극 중 박민영의 덕질 메이트 이선주 역을 맡은 박진주는 찰진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해 “이런 친구 갖고 싶다”라는 반응을 얻으며 ‘덕질’이라는 취미 공유부터 연애 상담까지 해주는 절친의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하고 있다. 특히 “생에서 꼭 만나야 할 사람은 소울메이트가 아니야. 덕질메이트지”, “현실이 시궁창일 때는 뭐다? 덕질이다” 등 덕후들의 마음을 관통하는 ‘덕후 어록’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유발하는가 하면, 적재적소에서 사이다 폭탄을 터트리며 대체불가 매력 甲 캐릭터로 폭풍 활약하고 있다.

또한, 채움미술관 전 관장 엄소혜 역의 김선영과 인턴 김효진(신디) 역의 김보라는 4차원 모녀 케미를 구사하고 있다. 김선영은 눈썹 위로 한껏 올라간 처피뱅 헤어스타일과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캐릭터임을 보여줬다. 나른한 목소리와 우아한 말투로 ‘이상한 지시’를 내리거나 “우리 남편 무산이”를 입버릇처럼 말하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최근에는 덕질하는 딸을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하는 ‘딸 덕후’의 모습을 귀엽게 표현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민영의 라이벌 홈마(홈페이지 마스터)인 김보라는 채움미술관의 전 관장인 엄마 찬스로 인턴으로 입성해 박민영과 김재욱의 ‘큐피드’로 활약했다. 김보라가 채움미술관에 출근함으로 인해 박민영-김재욱의 가짜 연애는 연장됐고, 이는 두 사람이 ‘진짜 커플’이 되는 밑거름이 됐다.

이들과 함께 활약 중인 ‘그녀의 사생활’ 최연소 입덕 요정은 바로 정시율이다. 정시율은 극 중 박진주의 아들인 강건우 역을 맡아 랜선이모들을 대거 양산중이다. 정시율은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 양 볼과 바가지 머리로 ‘오구오구’를 유발하는 찹쌀떡 매력을 발산한다. 무엇보다 극중 유도관장인 안보현(남은기 역)을 “간장님”이라고 부르는 순수함와 함께 해맑게 웃으며 낙법을 따라 해 귀여움의 절정을 보여줘 ‘출구 없는 입덕 요정’에 등극했다.

이처럼 ‘그녀의 사생활’은 설렘 폭탄을 선사하는 박민영-김재욱 커플 외에도 박진주, 김보라, 김선영, 정시율 등 매력 캐릭터들의 활약이 펼쳐져 극이 풍성해지고 있다. 이에 각종 SNS,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선주 같은 현실 덕친 급구해요!”, “우리 건우 플짤 만들어줄 사람 어디 없나요?”, “악역들도 점점 귀여워지는 것 같아요” 등 그들을 향한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