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7:29 (금)
봉준호·송강호, ‘황금종려상’ 안고 금의환향 “韓 영화 100년史 처음”
봉준호·송강호, ‘황금종려상’ 안고 금의환향 “韓 영화 100년史 처음”
  • 김태석 기자
  • 승인 2019.05.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지난 25일 프랑스에서 열린 ‘제 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주연 배우 송강호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입국장에서 포토타임과 간단한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봉준호 감독은 “개인에게도 처음 있는 수상이고, 한국 영화 100년 역사에도 처음 있는 일”이라며 “겹경사라 기쁘다”라는 말을 전했다. 또 “개봉을 몇일 앞두고 있는데 가장 중요한 한국 관객분들과의 만남이 또 남아있어 설레인다”라는 말을 전했다.

이어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의 지난 20년동안 결과물이 드디어 정점을 찍은 것 같아 굉장히 자긍심이 크고, 보람도 느끼고,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에 오면 무엇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두 사람은 입을 모아 “집에 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기생충’은 오는 30일 개봉할 예정이다.

[영상·사진=비하인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