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7 22:10 (월)
‘해투4’ 김승혜, “녹화 끝나고 조세호와 식사하고 싶다” 현장 발칵!
‘해투4’ 김승혜, “녹화 끝나고 조세호와 식사하고 싶다” 현장 발칵!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6.0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개그우먼 김승혜가 “서강준보다 조세호가 좋다”는 진지한 고백으로 서강준에게는 의문의 1패를, 조세호에게는 강렬한 충격을 선사한다.

유쾌하고 찰진 토크로 목요일 밤을 책임지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6일 방송은 ‘개콘투게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개콘의 어벤저스 정종철-이승윤-김준현-김원효-오나미-김승혜가 출연해 안방에 꿀잼 폭탄을 투하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김승혜가 출연해 깜짝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승혜가 “평소 조세호가 이상형이다”라고 밝힌 것. 이에 유재석은 “녹화 중에 조세호를 이상형으로 꼽고 녹화 끝나자마자 달려 나가신 분이 한둘이 아니다”라며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김승혜는 “녹화 끝나고 조세호와 식사를 하고 싶다”며 굳건한(?) 마음을 드러내 현장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이에 더해 김승혜는 “서강준보다 조세호가 더 좋다”고 외치는가 하면 조세호의 매력으로 귀여움을 꼽기도 했다. 김승혜의 직진 대시에 급기야 조세호의 볼이 발갛게 물들었다는 후문. 이처럼 김승혜의 일방적인 핑크빛 기류에 조세호가 어떻게 화답했을지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김승혜는 “‘연예가중계’의 리포터로 활동 중”이라며 강하늘-차은우-마동석-이동휘 등 톱스타들과의 일화를 공개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특히 그는 “강하늘과 차은우가 나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착각한 적이 있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했다. 나아가 김승혜가 느낀 강하늘-차은우의 ‘호감 시그널’에 현장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이 증폭된다.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