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01 20:39 (목)
영화 ‘사자’,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케미 폭발··· “한국판 유니버스 영화의 시작”
영화 ‘사자’,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케미 폭발··· “한국판 유니버스 영화의 시작”
  • 김태석 기자
  • 승인 2019.06.26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영화 ‘사자’ 제작보고회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주환 감독을 비롯해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주환 감독은 영화 '사자'에 대해 "선과 악의 거대한 싸움이다”라며, "선을 위해 싸우는 사람과 악을 통해 이득을 취하는 사람들의 갈등이 있는 영화"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사자’ 출연에 대해 “그동안 유쾌한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라며 “이번 역할은 꼭 하고 싶은 역할이었다. 비주얼적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촬영을 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다. 관객여러분들이 신선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안신부역으로 출연한 안성기는 “박서준은 한마디로 매력덩어리다”라며 “박서준과 호흡이 매우 좋았으며, 앞으로 몇 작품을 더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안신부 역할을 위해 라틴어 기도문을 외웠다. 몇 천번은 되뇌인 것 같다. 지금도 아침, 저녁으로 암송하고 있다.”고 말하며 직접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또 퇴마록의 박신부와 사자의 안신부 캐릭터에 대해 “완전 다른 캐릭터”라며, “전문적인 구마 사제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사자’를 통해 스크린에서 첫 주연을 맡은 우도환은 또 다시 악역을 선택한 이유로 “지신은 확실한 이유가 있는 지능범이라 매력을 많이 느꼈다”라며 “색다른 악역을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  “특수분장을 7시간씩 했는데, 힘들었지만 카메라에 나오는 모습을 보며 버티자고 생가했다”라고 말해 ‘사자’의 특수 그래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김주환 감독은 “영화 ‘청년경찰’은 당시에 새로움이 있어 관객들이 매료됐다고 생각한다. ‘사자’ 역시 앞선 영화들과는 다른 그동안 보지 못한 모습을 구현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또 “마블 유니버스 같은 한국판 유니버스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이야기도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박서준과 안성기, 우도환의 폭발적인 시너지가 기대되는 영화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영상=비하인드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