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2:20 (금)
네이처, 10일 컴백 앞두고 멤버 루 발가락 골절 부상…당분간 7인 체제 무대
네이처, 10일 컴백 앞두고 멤버 루 발가락 골절 부상…당분간 7인 체제 무대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08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걸그룹 네이처가 멤버 루의 부상으로 7인 체제로 컴백 무대에 나선다.

8일, n.CH엔터테인먼트는 “네이처(NATURE) 리더 루가 지난 주말 발가락 골절 부상을 입었다. 현재 부상 회복에 힘쓰고 있으나 당분간 무대에 서기 힘든 상황이라 7인 체제로 활동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신속한 응급처치와 치료로 부상 부위의 상태가 빠르게 호전되고 있으나, 일정 기간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진단을 고려하여 루와 상의 끝에 몸 상태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이번 활동과 치료를 병행할 예정”이라며 “루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루는 이번 컴백 활동 중 퍼포먼스를 해야 되는 무대를 제외한 팬사인회, 인터뷰, 방송 활동 등에만 참여하는 것으로, 활동을 최소화하고 회복에 힘쓸 예정이다.

네이처는 오는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I’m So Pretty’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내가 좀 예뻐(I’m So Pretty)’로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n.CH엔터테인먼트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