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3:30 (화)
“악플 읽고 나니 개운” 김지민-산들, ‘속뻥뚫’ 악플 토크!
“악플 읽고 나니 개운” 김지민-산들, ‘속뻥뚫’ 악플 토크!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1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악플의 밤’ 김지민-산들이 역대급 강도의 악플을 만났다. 그 어느 때보다 더 솔직하고 속 시원한 악플 토크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지난 12일에 방송된 4회에서는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진솔한 악플 토크를 선보이며 안방을 단숨에 휘어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지민과 산들의 악플 낭송에 MC들이 깜짝 놀랐다. 바로 이들의 악플이 레전드급으로 강렬했던 것. 특히 김지민은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을 보고 생각에 빠져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연예인 병 같은 것도 건방지다고 해야 하는 거죠?”라고 물으며 ‘인정’을 외쳤다. 뿐만 아니라 “데뷔 초 연예인 병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지금 내가 봐도 100% 연예인 병이었다”면서 “슬럼프를 지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없어졌다”며 진실한 속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김지민은 ‘남자에 묻어간다’는 악플을 낭송하던 중 표정이 굳어졌다. 김지민은 곧바로 ‘노인정’을 외치며 공개 연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김지민은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 연애는 후회한다. 개그맨들에게 공개 연애는 웃음 소재가 되더라”고 밝혔다. 나아가 “상대방의 기사엔 아직도 내 이름이 들어간 댓글들이 베플이다. 미안한 상황이 된다”며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신동엽과 설리는 공개 연애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신동엽은 “결혼식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며 “흰자위로는 상대방을 계속 쳐다보면서 다리는 제일 먼 자리를 찾아갔다”며 과거의 공개 연애 에피소드를 유머러스하게 밝혔다. 또한 설리는 “내 편이었던 사람을 길가다 만나면 너무 반갑고 가족 같을 것 같다. 밥 사주고 싶다”고 말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에 신동엽은 “넌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해”라며 할리우드식 마인드에 감탄을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산들은 안경을 썼던 과거 외모에 대한 악플에 ‘인정’을 외쳤다. 그는 “안경 썼을 때 도수가 -12였다. 그 와중에 잘 생겨 보이고 싶어서 안경알이 큰 안경을 썼더니, 눈과 눈썹이 함께 작아지더라”며 유쾌하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느끼하다’는 악플에도 “서울말을 부산에서 배워서 그런 것 같다”며 때아닌 해명을 펼쳐 웃음을 더했다.

산들은 ‘산들 나오는 뮤지컬 믿고 거른다’는 악플에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산들은 “폐가 되지 않기 위해 정말 노력을 많이 한다. 그래도 이런 댓글을 보면 ‘아직 부족하구나’하는 생각이 든다”며 “믿고 거르지 마시고, 보시고 말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지민과 산들은 악플 토크 후 후련한 마음을 전했다. 김지민은 “저 혼자만 알고 있었던 악플을 함께 공유하고, 공감해 주셔서 후련했다”고 말했다. 산들은 “악플을 보면서 표현할 방법이 없었는데 이야기 할 수 있어서 개운했다”며 “저 보면서 스트레스 받고 화내지 마시고,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회차가 진행될수록 ‘악플의 밤’은 악플 낭송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MC들과 게스트가 하나가 되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토크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이 같은 진실한 토크를 통한 힐링은 시청자들에게도 자극적인 악플 확인에 그치는 것이 아닌 웃음과 위안의 시간이 되고 있다.

이에 각종 SNS 및 온라인에는 “악플의 밤 매주 금요일 너무 기다려진다”, “악플에 긍정적으로 대하는 자세 좋네요! 응원합니다!”, “역시 센스쟁이 지민! 웃긴 개그우먼으로 인증”, “악플에도 재밌게 받아 치는 산들! 오늘 너무 재밌었음”, “정말 후련할 정도로 다 털어놓은 듯”, “다음주도 본방 사수 각”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JTBC2 ‘악플의 밤’ 캡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