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1:16 (토)
‘예쁘장한 구오즈’ 조광민 “나는 리더의 자질이 있다”
‘예쁘장한 구오즈’ 조광민 “나는 리더의 자질이 있다”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27 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보이프렌드 전 멤버 조광민이 “나는 리더 자질이 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26일 방송되는 <예쁘장한 구오즈>에서는 MBTI(Myers-Briggs Type Indicator) 적성 검사를 받은 육성재, 조영민, 조광민, 노민우, 리키, 백경도의 결과가 공개된다.

전문 심리상담가의 설명과 함께 진행된 이 날 발표에서 조광민은 리더에 어울린다는 평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멤버들 중 누가 리더로 적합하냐?”라는 육성재의 질문에 심리상담가는 조광민의 이름을 가장 먼저 거론했고 이에 멤버들은 격한 거부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조광민은 “시켜봐 잘 할 수 있어. 그동안 나에게 주어진 것이 없어 책임감도 없었던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고, 심리상담가도 “책임을 가지고 잘 할 수 있다. 친구들의 마음도 잘 헤아릴 수 있다”고 거들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결국 조광민은 1일 리더의 역할을 맡게 되고, 친구들을 이끌며 하루 일정을 보내게 된다.

한편, 재미로 찾은 철학관에서는 육성재가 리더의 그릇이 아니라는 사주풀이로 또 한 번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역술인은 육성재는 사주가 약한 남자로 마지막에 항상 걸려 넘어진다고 말해 연예인의 길을 계속 가야 할지에 대한 의문을 자아냈다.

사주로 풀어보는 구오즈 멤버들의 미래와 전문 심리상담가의 분석은 금요일(26일) 저녁 7시 큐브TV와 K STA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금요일 밤 12시 코미디TV, 화/금 오전 10시에 올레 tv 모바일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