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23:53 (수)
'복면가왕' 아스트로 MJ, 판정단 사로잡은 재간둥이 매력!
'복면가왕' 아스트로 MJ, 판정단 사로잡은 재간둥이 매력!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8.0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아스트로 MJ(엠제이)가 '복면가왕'에서 재간둥이 매력을 뽐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MJ는 가왕을 향해 달려가는 친절한 '김기사'로 변신해 소속팀의 메인 보컬다운 노래 실력과 다양한 개인기 등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MJ는 지난주 펼쳐진 1라운드에서 박현빈의 트로트 '오빠만 믿어'를 고속도로를 달리듯 시원한 목소리로 소화하는가 하면 동물 모창 개인기로 웃음 폭탄을 안기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리고 이어진 2라운드에서 MJ는 버즈의 '가시'를 선곡, 1라운드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자랑했다. 감미롭고 맑은 미성으로 진한 이별 감성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와 판정단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판정단은 "마음의 문을 여는 기술을 갖고 있는 분이다", "꽃의 아름다움을 보여준 노래였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라운드에서 아쉽게 떨어진 MJ는 "3라운드까지 가서 동생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떨어지게 돼서 조금 아쉽다. 다음에는 제대로 된 트로트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아쉬움과 함께 트로트를 향한 열정 가득한 소감을 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그룹 아스트로의 메인보컬을 맡고 있는 MJ는 다양한 보컬 색깔을 갖고 있는 아스트로의 숨은 보석이다. 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의 OST에 참여해 호소력 있는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고, 트로트 솔로곡 '척척'에서는 흥겨운 무대매너로 팔색조의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노래 외에도 특유의 긍정 에너지가 넘치는 해피바이러스 매력으로 tvND '이불 차는 밤'과 웹예능 '이세퀴 시즌2'의 MC로 활약하고 있다.

[사진=판타지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