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1:16 (토)
'미스트로' 하유비, 솔로 활동 본격 스타트··· "대중에게 '노래 잘하는 가수'로 기억되고파"
'미스트로' 하유비, 솔로 활동 본격 스타트··· "대중에게 '노래 잘하는 가수'로 기억되고파"
  • 김태석 기자
  • 승인 2019.09.1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TV조선 '미스트롯'에서 TOP12에 선정되며 큰 사랑을 받은 트로트 가수 하유비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싱글 앨범 '평생 내 편'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케이스에서 하유비는 자신만의 간드러지면서도 파워풀한 음색으로 타이틀곡 '평생 내 편'의 공연을 첫 선보였다.

하유비는 무대가 끝난 후 '미스트롯'에 관한 질문에 대해 "예선전에서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나의 가능성을 많이 봐준 것 같다. 당시 정말 간절했기 때문에 내 진심을 봐준 것 같다"고 말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하유비를 응원하기 위해 자리했다. 가장 먼저 하유비를 응원한 사람은 박정욱 작곡가로 스스로를 '미스트롯'의 애청자라고 말하며 하유비가 당시에 정이 가는 참가자였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님께서 연락이 왔다. '평생 내 편'이라는 키워드를 줬는데 듣자마자 멜로디가 떠올라 작곡했다"라고 작곡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어 하유비를 응원하러 쇼케이스를 찾아온 게스트는 김희진, 박성연, 두리였다. 같이 '미스트롯'에 참가했던 네 사람은 서로를 반갑게 맞이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네 사람은 '니편내편춤'이라고 소개한 포인트 안무를 함께 추거나 하유비 3행시에 도전하는 등 모습을 선보여 쇼케이스장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박성연은 "앞으로 갈 길이 멀지만 우린 같은 편이니 험난한 세상을 나아가자"면서 "앞으로 행복하게 잘 지내자"라고 응원했고, 김희진은 "언니랑 같이 꽃길을 걸으려고 준비 중이다. 앞으로도 같이, 함께 행복하고 성공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두리는 "언니가 굉장히 여리다. 눈물도 많고 정도 많은 착한 언니"라고 말하며 "첫 앨범을 낸다고 해서 달려왔는데 다 같이 꽃길만 걸을 생각만 하자. 우리 꽃길 걷자"라며 힘찬 응원을 건냈다.

이어진 질의응답의 시간을 통해 하유비는 '평생 내 편'은 차트와 상관없이 팬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하며, 대중에게 '노래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미스트롯'을 넘어 본격적으로 솔로 활동을 시작하는 하유비의 데뷔 싱글 앨범 '평생 내 편'은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9일 오후 6시에 공개됐다.

[영상=비하인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