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2:52 (목)
MBC ‘황금정원’ 4주 연속 동시간 1위··· #저세상전개 #배우열연
MBC ‘황금정원’ 4주 연속 동시간 1위··· #저세상전개 #배우열연
  • 김소현 기자
  • 승인 2019.10.1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막강한 뒷심이 주말 드라마 시장에 비상한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최근 ‘황금정원’은 4주 연속 동시간 대 1위는 물론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초강력 뒷심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시청률 상승세를 이룰 수 밖에 없는 ‘황금정원’의 무서운 뒷심 파워 비결들을 살펴본다.

‘황금정원’은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막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황금정원’ 축제에서부터 시작된 인물들간의 얽히고 설킨 과거사와 뺑소니 사건, 이를 덮기 위한 사비나(오지은 분)-신난숙(정영주 분)의 악행이 폭탄처럼 밝혀지면서 더욱 휘몰아치는 전개가 펼쳐지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매회가 클라이맥스”, “보고 나면 속이 시원하다”, “고구마 1도 없는 드라마”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황금정원’은 예측을 뛰어넘는 초고속 저 세상 전개로 시청자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또한 ‘황금정원’은 심장 쫄깃한 엔딩으로 다음 회차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에 이르게 만든다. 44화 엔딩은 진남희(차화연 분)가 사비나의 충격적인 과거를 모두 알게 돼 시청자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또한 48화 엔딩에서는 신난숙을 향한 반격을 다짐한 은동주와 은동주의 이름을 이용해 또 다른 악행을 시작하려는 신난숙의 모습이 교차로 담겨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매회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무한 자극하는 동시에 짜릿한 비밀 오픈으로 다음 회차를 보지 않고는 못 배기게 만들고 있다. 앞으로 또 어떤 엔딩으로 시청자에게 짜릿한 전율을 선사할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종영까지 단 3주가 남은 ‘황금정원’이 또 어떤 예측을 뛰어넘는 초고속 전개와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엔딩, 배우들의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을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나아가 시청률 탄력을 받은 ‘황금정원’의 폭발적인 시청률 상승세에 귀추가 주목된다.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의 인생 되찾기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릴 예정.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사진=김종학프로덕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