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15:29 (토)
JTBC‘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서늘한 현실 악인 ‘소름’ 유발자
JTBC‘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서늘한 현실 악인 ‘소름’ 유발자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0.02.0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유재명의 악인 클라쓰는 달랐다.

지난 31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에서 장가 회장 장대희 역을 맡은 유재명은 등장부터 범접 불가 카리스마로 극 긴장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절대 갑(甲) 악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유재명은 ‘믿고 보는 배우’답게 눈빛과 호흡, 아우라마저도 ‘클라쓰’가 다른 악인을 완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대희(유재명 분)는 아들 장근원(안보현 분)을 때린 박새로이(박서준 분)에게 약육강식의 쓴맛을 보여주며 눈길을 모았다. 장근원의 학교폭력을 묵인하는 학교 전체에 답답함을 느낀 박새로이가 재벌 2세라며 으스대는 장근원에게 주먹을 휘두른 상황. 장대희는 박새로이의 아버지 박성열(손현주 분)이 오랜 기간 장가에서 일해온 만큼 선처해주겠다며 자비를 베푸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박새로이가 장근원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한다는 조건을 제시하며 극 전체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를 거절한 박새로이는 장대희에 의해 퇴학을 당했고, 박성열 역시 퇴직을 선택하며 장대희의 권위주의적인 악인 면모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장대희는 박성열의 퇴직에 대해 “내 말을 거슬렀네. 말 잘 듣던 개가 다 늙어서 쓸모 없어진 그 개가 주인을 몰라보면 어째야 하나”라며 서슬 퍼런 결기로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어 장대희는 스스로를 권위적인 사람이라고 표현하며 “굴다리 포장마차부터 지금의 장가를 이루기까지 장가에서 내 모든 결정은 정답이었거든”라고 슈퍼 갑의 무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박새로이와 악연의 시작을 알렸다.

여유로움 속 날카로운 표정과 말투로 상대를 짓밟는 유재명의 밀당 연기는 시청자의 소름을 유발하며 극의 공기마저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완전히 장대희에 스며든 유재명의 눈빛과 감정선은 단 한순간도 장대희에게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고, 등장마다 극의 몰입도를 폭발시켰다. 서늘한 현실 악인으로 완벽 변신한 유재명은 장대희 그 자체였다. 첫 회부터 유재명 만의 악인 클라쓰를 제대로 증명하며 웹툰 원작을 찢고 나온 듯한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인 유재명에게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한편, 장대희와 박새로이의 질긴 악연의 시작을 알린 JTBC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 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