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23:08 (금)
홍대 클럽, 자율휴업 일주일 연장 '참여율 85%'··· "방역에 최선 다할 것"
홍대 클럽, 자율휴업 일주일 연장 '참여율 85%'··· "방역에 최선 다할 것"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3.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홍대 클럽들이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진행한 자율적 휴업 운동을 19일까지 일주일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수도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클럽,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결정으로 의미가 크다.

마포구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으로 홍대 지역 전체 춤 허용업소 44곳 중 총 37개 업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제로 영업을 중단했다. 참여율은 약 85%로 오는 19까지 자율적 휴업 운동을 지속 전개할 예정이다.나머지 미 참여업소 7곳에 대해서도 휴업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독려하고 있으며, 또 이들 업소를 위해 방역 장비 대여, 자율휴업 안내 스티커 제작·배부 등의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휴업 운동에 동참한 한 영업주는 "최근 일주일간 휴업으로 수천만원의 손해가 발생했으며 기약 없이 휴업을 지속할 경우에는 폐업까지도 고려해야 하는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나 시에서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지역 경제에 어려움이 많은 상황에서 이렇게 자율휴업 운동에 협조해주는 영업주 여러분께 정말 감사한 마음"이라며 "이른 시일 안에 사태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마포구도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마포구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