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23:08 (금)
강남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자율방재단'과 대치동 학원가 방역 나서
강남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자율방재단'과 대치동 학원가 방역 나서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3.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13일부터 구민 300여명으로 구성된 '자율방재단'과 함께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학원가가 밀집된 대치동 등에서 방역활동을 시작했다.

자율방재단 40여명은 14일 2인1조로 대치동 학원 800개소를 찾아 항균소독제를 묻힌 천으로 학생들의 손이 닿기 쉬운 엘리베이터 버튼, 계단 난간, 출입문 및 손잡이 등을 일일이 닦아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학생들과 주민들을 위해 방역소독 활동에 참여해주신 방재단원들께 감사드린다"며, "강남구는 철저한 방역소독과 선제적인 검체검사로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니 주민께서는 필요이상으로 불안해하지 마시고,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시며 안심하고 일상에 임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08년 출범한 자율방재단은 최근 강남구 전역을 직접 방역하기로 하고,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논현2동을 비롯해 관내 22개동에서 공중화장실과 상가 및 공동주택 출입구 등 취약지역 중심의 방역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진=강남구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