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23:08 (금)
강남구, 공원 등 공동시설 742개소 방역 "안전한 강남 만들 것"
강남구, 공원 등 공동시설 742개소 방역 "안전한 강남 만들 것"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3.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강남구가 오는 20일까지 물청소차 68대와 환경미화원 250여명을 투입해 관내 버스정류장, 공원 등 공동이용시설 742개소에서 방역 및 대청소를 실시한다.

이번 활동은 다중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장·공원 등 공동시설에 방역을 실시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묵은 때를 제거하는 물청소도 함께 진행된다.

송진영 청소행정과장은 "강남구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나(Me), 너(Me), 우리(We)가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구민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하철역 출입구 지붕 물청소 등 앞으로도 청결하고 안전한 강남을 만들기 위한 노력들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강남구는 지난 11일까지 시내·공항·마을버스정류장 611개소에 대한 청소 및 방역을 완료했으며,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 및 어린이가 주로 이용하는 공원 131개소 내 운동기구·놀이터 등도 순차적으로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강남구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