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19:39 (토)
'n번방' 조주빈 얼굴 공개···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n번방' 조주빈 얼굴 공개···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0.03.2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민주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로 '박사방' 조주빈(24)이 검찰에 넘겨졌다.

25일 오전 8시경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조주빈은 '피해자들에게 할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한 후 다른 질문 등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량에 올랐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의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도 충분히 검토했으나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었다"며,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성폭행 피의자로서 신상을 공개한 첫 사례다.

[영상=비하인드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