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23:08 (금)
조주빈, 오늘 첫 검찰 조사 착수··· “수사상황 일부 공개”
조주빈, 오늘 첫 검찰 조사 착수··· “수사상황 일부 공개”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0.03.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민주기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 검찰에 넘겨진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오늘(26일) 첫 검찰 조사에 들어간다.

조주빈은 서울구치소와 검찰을 오가며 최대 20일간 수사를 받은 뒤 재판에 들어갈 예정이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사건의 내용과 중대성, 피의자의 인권, 수사의 공정성, 국민의 알권리 보장,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히며, '박사방' 사건에 대한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실명과 구체적 지위 등 신상정보와 일부 수사상황을 기소 전이라도 공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오전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며, 송치된 날부터 최장 20일 동안 보강수사를 진행한 후 조주빈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영상=비하인드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