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9:15 (월)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반전의 새 국면··· 시청률 26% 돌파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 반전의 새 국면··· 시청률 26% 돌파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0.05.0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와 박해준의 감정이 격랑에 휩쓸리며 새 국면을 맞았다. 

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12회 시청률은 전국 24.3% 수도권 26.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JTBC 역대 드라마 시청률뿐만 아니라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까지 또다시 갈아치웠다. 매회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가는 '부부의 세계'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박인규(이학주 분)의 죽음으로 위기에 몰린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커다란 변곡점이 찾아왔다. 관계의 끈을 놓지 못하고 벼랑 끝으로 서로를 내몰았던 지선우와 이태오. 숨 막히는 싸움에서 벗어나 진화되지 못한 감정을 오롯이 마주한 두 사람의 키스는 거센 파장을 불러왔다.

또 박인규의 죽음을 기점으로 지선우, 이태오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부부라는 관계가 끊어진 이후에도 두 사람은 남겨진 감정들을 해소하지 못했다. 설명할 수 없는 지선우와 이태오를 두고 저마다의 해석이 덧붙었다. 

여다경(한소희)은 나락까지 뜨겁게 떨어졌던 둘의 핵심에 "서로를 이기려는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고예림이 본 지선우는 "힘들게 붙잡고 있는" 미련이었고, 손제혁(김영민 분)이 본 이태오는 한순간의 배신이 남긴 후회였다. 

박인규가 불쌍해서 관계를 끊어내지 못했던 민현서는 이태오를 감싸준 지선우에게서 제 모습을 봤다. 설명숙(채국희 분)의 말처럼 온통 미워하는 마음뿐이어서 다른 사람 들어갈 자리는 없었던 지선우와 이태오의 관계는 작은 불씨 하나가 던져지자 거센 불길로 번졌다. 그 불길이 두 사람을 끝까지 태우고 허무한 재만 남기게 될지, 관계 전환의 기로에서 두 사람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지선우와 이태오의 관계는 결혼과 사랑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사랑이라는 끈으로 얽혀진 관계는 한때의 배신으로, 사소한 의심으로 금세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음을 지선우와 이태오, 그리고 이태오와 여다경의 변화로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여다경과의 사랑으로 지선우와의 신뢰를 무참히 박살 낸 이태오는 이제와서 지선우에게 "당신한테 결혼, 사랑은 뭐였나"고 묻는다. 그 풍파를 겪은 지선우는 "나한테 결혼은 착각이었다. 내 울타리, 안정적인 삶의 기반, 누구도 깰 수 없는 온전한 내 것이라고 믿었다. 사랑은 착각의 시작이자 상처의 끝이었다"고 답했다. 요동치는 이들의 심리를 통해 들여다본 관계와 감정의 본질은 씁쓸하지만 깊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사진=JTBC '부부의 세계' 12회 방송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