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9:15 (월)
김호중, '밥은 먹고 다니냐'서 시원한 라이브와 진솔한 매력으로 '시선 집중'
김호중, '밥은 먹고 다니냐'서 시원한 라이브와 진솔한 매력으로 '시선 집중'
  • 김태석 기자
  • 승인 2020.05.0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트바로티' 김호중이 출구 없는 매력부자 면모를 뽐냈다.

지난 4일 오후 김호중은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 류지광과 함께 출연했다. 폭발적인 환호 속에 등장한 김호중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마' 열창으로 박수 유도는 물론, 감칠맛 나는 음색을 자랑해 시청자들에게 귀 호강부터 선물했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출연 전후의 반응은) 하늘과 땅 차이다. 장을 보러 가면 양손 가득히 들고 집으로 돌아온다"고 전해 남다른 사랑을 받고 있는 현재와 팬들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또한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비하인드를 시작으로 웃음 유발 폭로전, 성악에서 트롯으로 전향하게 된 사연, 꼬마 김호중의 이야기,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할머니에 대한 애정과 사연, 자신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 '파파로티', 은사님을 향한 존경심 등을 전했다.

할머니에 관한 다양한 추억을 언급하던 김호중은 "나 역시 후회하는 사람 중 하나다. 무대에 설 때마다 (할머니를 떠올리며) 기도를 하기도 한다"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눈물샘도 자극했다.

한편 김호중은 최근 발매한 '나보다 더 사랑해요'와 '너나 나나'로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현재 정규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