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0 23:47 (화)
'복면가왕'유성은, 시원한 가창력 "널리 노래 부를 수 있는 가수 되고파"
'복면가왕'유성은, 시원한 가창력 "널리 노래 부를 수 있는 가수 되고파"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0.08.3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가수 유성은이 지난 23일과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참잘했어요’로 출연했다.

앞서 유성은은 1라운드 듀엣 무대에서 자자의 ‘버스 안에서’ 무대를 펼쳤다. 시원한 가창력을 뽐내며 승리한 유성은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진 2라운드 솔로곡 무대에서 유성은은 김윤아의 ‘야상곡’을 선곡했다. 감미로운 목소리와 깊은 감성이 듣는 이들을 감동시켰다. 가왕 진출자 결정전인 3라운드에서는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무대를 꾸미며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가왕결정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정체를 공개한 유성은은 “준비한 세 곡 다 부르고 가는 게 저의 목표였다”고 출연 소감을 전하며 “원래 저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도 감사하지만 모르셨던 분들도 앞으로 섭렵해서 널리 노래 부를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앞으로의 목표를 밝혔다.

이날 유성은은 가창력뿐만 아니라 재치 있는 개인기로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대형 화장품 드러그 스토어, 햄버거 가게, 지하상가, 생활 용품점 아르바이트생 성대모사 개인기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성은은 각종 예능 및 라디오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