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03:44 (금)
'사람이 좋다' 루나, 대체불가 보컬리스트···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
'사람이 좋다' 루나, 대체불가 보컬리스트···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0.03.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가수 루나(LUNA)가 해피엔딩을 위한 씩씩한 발걸음으로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루나는 지난 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그간의 근황과 음악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뮤지컬과 솔로 가수 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루나는 2020년 대한민국 3·1절 101주년 기념 음원 프로젝트 가수로 선정돼 '2020 대한이 살았다'를 가창하게 됐다. 1년에 국내 가수 중 한 명이 선정되는 대형 프로젝트로, 루나가 올해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 감독은 가창자로 루나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노래가 상당히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일단 소화할 수 있어야 했고 이미지적으로 희망 차고 밝은 느낌을 가진 분이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루나는 앞서 MBC '복면가왕'에서 폭발적 가창력으로 1, 2대 가왕으로 등극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윤일상은 당시의 루나에 대해 "이렇게 잘하는 사람이 있었나 싶었다. 삶의 희로애락을 겪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감성이 있었는데 이 사람을 20대 여자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음악성을 칭찬했다.

루나와 뮤지컬 '맘마미아'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뮤지컬 배우 최정원 역시 "(루나는) 밝은 모습으로 항상 기억된다. 루나가 캐스팅 돼 진짜 정말 좋다. 연기에 색깔을 디테일하게 바꿔도 잘 받아쳐 줄 수 있는 센스가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로 루나는 '250:1'이라는 최고의 경쟁률을 뚫고 '맘마미아'의 여주인공 소피 역을 따냈다. 루나는 '금발이 너무해'로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후 10편의 뮤지컬을 소화했고, 신인상까지 거머쥐며 '차세대 뮤지컬 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루나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팬들을 위한 온라인 미니콘서트를 개최했다. 루나는 "이런 무대가 더 살아있는 것 같고 저랑 더 잘 맞다. 팬들이랑도 더 소통할 수 있어서 좋다"며 행복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루나는 "바쁜 지금이 너무 행복하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어서"라며 "내가 생각하는 해피엔딩은 사소한 일에도 웃을 수 있고, 사소한 일에도 기뻐할 수 있고 함께 살아가는 것이다"며 의지적 삶에 대한 각오를 전해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루나는 최근 글로벌 아티스트 & 미디어 에이전시 휴맵컨텐츠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후 드라마 OST, 리메이크 음원, 뮤지컬 등 대세 아티스트다운 바쁜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MBC'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