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19:22 (월)
‘킹덤’ SF9, 느와르 영화같은 압도적 퍼포먼스 ‘눈길’
‘킹덤’ SF9, 느와르 영화같은 압도적 퍼포먼스 ‘눈길’
  • 김태석 기자
  • 승인 2021.04.2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그룹 SF9이 ‘킹덤’에서 한 편의 영화 같은 무대를 펼치며 시선을 압도했다.

SF9은 지난 22일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킹덤: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2차 경연에서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SF9은 각 두 팀씩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불러 재탄생 시켜야 하는 ‘리 본(RE-BORN)’을 주제로 한 2차 경연에서 더보이즈의 ‘The Stealer’를 선곡했다.

빼앗긴 왕관을 되찾는 스토리를 담아 ‘The Stealer (The Scene)’라는 부제를 더한 SF9은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한 편의 느와르 영화 같은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화려한 단체 액션으로 퍼포먼스의 문을 연 SF9은 왕관이 든 가방을 비밀스럽게 쟁취하는 로운과 다원의 연기로 본격적인 무대를 시작했다. 이어 미로 같은 세트를 활용해 왕관을 향한 쫓고 쫓기는 멤버들의 사투를 그린 과정에서 감각적인 안무와 다채로운 액션을 버무린 멤버들의 혈투가 이어지며 험난하고 거친 여정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피지컬나인’으로 불리는 만큼 큰 키와 뛰어난 신체조건을 활용한 액션 동작은 멤버들의 퍼포먼스에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무대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군무의 중심축을 담당한 메인댄서 유태양의 탄탄한 표현력과 기승전결이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편곡을 더해 영화 같은 퍼포먼스를 속도감있게 뒷받침했다.

1차 경연 이후 절치부심한 SF9의 새로운 변신에 동료들도 호평했다. 더보이즈 선우는 “와일드하고 터프한 느낌으로 재탄생을 시켜주셨고, 저희의 마음까지 훔치셨다”고 극찬했고, 비투비 은광은 “영화 보는 것 같은 연출이었고, 이를 악물고 열정적으로 한 것이 보여서 감동이었다”며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뿐만 아니라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SF9이 보여줄 수 있는 매력을 최대치로 끌어냈다” “연기, 표정 다 빠짐없었다” “SF9의 진가를 보여줬다”며 호평이 이어졌고, 멜론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이 이어졌다.

한편, SF9이 출연하는 Mnet ‘킹덤: 레전더리 워’는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