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1 16:27 (화)
'속아도 꿈결' 조한결, 가출 소동 실패로 돌아갈까··· 총체적 난국
'속아도 꿈결' 조한결, 가출 소동 실패로 돌아갈까··· 총체적 난국
  • 김태석 기자
  • 승인 2021.05.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조한결의 무모한 가출 소동에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1TV 일일 드라마 ‘속아도 꿈결’ 32회에서는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금민아(김인이 분)와 가출을 감행한 임헌(조한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상백(류진 분)과 영혜(박탐희 분)의 결혼 반대에 부딪힌 임헌은, 그동안 모아뒀던 돈을 챙겨 금민아와 함께 가출을 감행했다. 결혼 허락을 받기 전까지는 집에 돌아가지 않겠다며 호기로웠던 모습과 달리, 임헌은 돈이 든 가방을 도둑맞고 금민아와 찜질방 신세를 지게 됐다.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굶주리던 두 사람은 결국 손님이 남기고 갔다고 생각한 음식에 손을 댔다가 망신을 당하는 등 순탄치 않은 상황의 연속을 맞이했다.

조한결은 금민아에게 변화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려다 실패한, 아직은 철없는 임헌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실감 나는 연기로 보여줬다. 특히 금민아를 지키겠다 큰소리 쳤지만, 결정적 순간에는 금민아 뒤에 숨어 철부지 본성을 보이고만 임헌의 치부를 능청스럽게 담아낸 조한결의 표정 연기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영혜가 갑작스럽게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놀란 임헌과 금민아의 모습이 공개, 자신만만했던 두 사람의 가출 소동이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KBS 1TV ‘속아도 꿈결’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