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9 19:36 (일)
라비, 문세윤·김민경부터 러블리즈 미주까지··· '막상막하 흥 대결'
라비, 문세윤·김민경부터 러블리즈 미주까지··· '막상막하 흥 대결'
  • 김태석 기자
  • 승인 2021.06.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라비가 문세윤, 김민경과 팀을 이뤄 복불복 게임에 나섰다. 

지난 27일 라비는 KBS 2TV ‘1박 2일’ 시즌 4에서 문세윤, 김민경과 팀을 결성, 예능 치트키다운 활약을 펼치며 안방에 웃음을 전했다. 

이날 방송은 게스트 백지영, 김민경, 러블리즈 미주를 초대한 ‘슈퍼 히어로’ 특집의 첫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멤버들과 게스트 세 사람은 예능에 필요한 세 가지 능력인 슈퍼파워, 슈퍼목청, 슈퍼열정에 따라 세 팀을 꾸렸다. 

라비는 문세윤과 슈퍼파워 히로인 김민경과 함께 팀을 이뤘다. 김민경을 에스코트하며 업기 위해 다가간 라비는 오히려 김민경의 등에 업히며 “우와”라고 연신 놀라워했다. 

세 팀은 이동 수단을 걸고 첫 번째 게임인 까나리 복불복에 나섰다. 첫 번째 순서였던 미주가 까나리를 마셨고, 두 번째 순서인 같은 팀 김민경도 까나리를 선택했으나 아무렇지 않게 마시는 걸 보고 라비는 “대박”이라고 경악을 감추지 못했다. 

첫 번째 게임에서는 슈퍼목청팀이 승리해 세단을 차지했고, 경차와 트럭을 두고 남은 두 팀이 이동 수단 복불복 게임을 이어갔다. 

두 번째 게임은 헬륨 풍선 복불복이었다. 라비는 한 번 만에 헬륨 풍선이 아닌 정상적인 풍선을 골라 복불복 게임에서 승리하며 2등 이동 수단인 경차를 획득했다.

이어 장소를 이동한 멤버들은 점심 메뉴인 이동갈비 정식을 걸고 게임이 펼쳤다. 슈퍼목청팀은 첫 대결부터 실패해 0점을 얻었지만, 슈퍼열정팀의 미주는 만보기 댄스 배틀로 문세윤, 김종민, 김선호를 압도적으로 이겼다. 

마지막 대결 상대인 1박 2일의 ‘댄스 자존심’ 라비는 미주와 함께 격이 다른 움직임을 자랑했고, 경이로운 대결을 보는 멤버들은 놀라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박빙의 대결 끝에 라비는 승리한 미주에게 “어떻게 이걸 네 번이나 했냐”라고 말하며 숨을 몰아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라비가 속한 슈퍼파워 팀의 게임 종목은 김민경과의 허벅지 씨름이었다. 4명의 멤버에게 완승을 거두는 동안 김민경의 뒤에 서 있던 라비는 ‘근수저’ 김민경의 허벅지 힘을 보며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라비는 번외 경기로 김민경과 허벅지 씨름에 나섰다. 멤버들은 “패션 근육”이라고 라비를 경계했지만, 라비는 막상막하의 파워게임 끝에 김민경을 이겼다. 

“얼굴이 터질 것 같다”라고 최선을 다한 라비는 대결이 끝난 후 의자에서 일어나지 못했고, 멤버들은 앉아 있는 라비에게 다가와 “형들이 힘 다 빼놔서 그런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사진=KBS 2TV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