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19:22 (월)
SG워너비 김진호, '놀면 뭐하니?'에서 감동 소환··· "다 같이 노래하니 예전 추억 떠올라"
SG워너비 김진호, '놀면 뭐하니?'에서 감동 소환··· "다 같이 노래하니 예전 추억 떠올라"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1.04.18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김진호가 ‘레전드 그룹’ SG워너비(이석훈, 김진호, 김용준)로 ‘놀면 뭐하니?’에서 히트곡 메들리를 펼쳤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MSG워너비 제작자인 유재석(유야호)가 SG워너비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가래떡을 먹고 있던 와중 갑작스레 등장한 SG워너비의 모습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SG워너비는 ‘타임리스(Timeless)’를 열창하며 등장했고, 추억에 젖어 같이 노래를 부르던 유재석은 SG워너비의 여전한 실력에 박수갈채를 아끼지 않았다. 

오랜만에 SG워너비 완전체를 본 유재석이 “세 분은 얼마 만에 만남인가?”라고 묻자, 김용준은 “요즘 자주 만나고 있다. 사실 어젯밤에도 만나서 연습했다. ‘이 정도면 됐다’라고 생각해서 집에 가고 싶었는데 자꾸 더 맞춰보자고 해서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김진호는 “정말 오랜만에 형들 목소리 들으니까 진짜 좋더라. 그전에는 너무 질렸었는데, 오랜만에 노래를 맞추니까 갑자기 예전 추억들이 떠올라서 좋았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했다. 

전성기를 달리던 SG워너비의 공연 영상도 공개됐다. 무대 위에서 열정 에너지를 터트리는 김진호의 모습을 본 유재석은 “진호 씨 헬스 트레이너 같다”라고 놀렸고, 이어 영상 속 김진호가 나이스와 손가락 하트를 날리자 경악을 감추지 못했다. 나이스를 재연한 김진호의 유쾌한 모습에 유재석마저 폭소하며 유행어 탄생까지 기대하게 했다. 

SG워너비 찐 팬인 유재석을 위한 특별한 무대도 펼쳐졌다. 김진호는 ‘라라라’ 노래 시작과 동시에 유재석에게 호응을 유도하며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고, 이어진 ‘내 사람’ 무대에서는 ‘유야호’를 외치며 유재석에게 흐뭇한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진호는 하늘을 나는 듯한 황홀한 애드리브로 시청자들의 귓가를 매료시켰다. 

무대가 끝나자 유재석은 “MSG워너비는 안되겠다. 진호 씨 나 기죽이려고 이러냐? 너무 좋다”라고 말하며 감탄을 멈추지 않았다. 

계속해서 SG워너비는 MSG워너비의 메인 보컬을 찾기 위한 심층 평가도 함께했다. 블라인드 오디션 참가자들의 곡에 녹아든 듯한 무서운 집중력을 보이던 김진호는 “‘이시언’ 이 분의 목소리의 존재가 필요할 것 같다. 그리고 중간 역할을 해주는 사람이 ‘김남길’ 이 분이었으면 좋겠다. ‘짐 캐리’가 캐릭터가 굉장히 강한 분이라 이렇게 세 분이 같이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날카롭게 평가했다. 

블라인드 오디션을 이어가던 도중, 이들 귀에 익숙한 목소리가 등장했다. 그 정체는 바로 ‘차승원’이었다. 노래를 듣던 김진호는 “석훈이 형이랑 목소리가 너무 똑같은데”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이내 ‘차승원’의 정체가 이석훈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이건 나이스 아니야”라고 말하며 손사래를 쳐 폭소를 선사했다. 

끝으로 SG워너비는 메가 히트곡 ‘살다가’와 ‘아리랑’, 그리고 ‘타임리스’를 다시 부르며 안방 1열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유재석은 “진짜 좋은 추억 만들어줘서 고맙다”라며 완전체로 출연해 준 SG워너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진호는 그 시절을 소환하는 감동의 소몰이 창법으로 클래스가 다른 보컬리스트의 진가를 입증했다. 열정을 다해 행복하게 노래하는 ‘영원한 순수 청년’ 김진호의 보컬은 SG워너비의 전성기를 기억하는 시청자들에게는 추억의 감동을, SG워너비를 모르는 어린 시청자들에게는 명곡의 재발견을 선사했다. 

특히 김진호 등 멤버들의 환상적인 라이브에 이날 SG워너비가 다시 부른 명곡들은 멜론 등 주요 음원 실시간 차트에 재등장하며 역주행 인기까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