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0 23:47 (화)
'괴물' 최대훈, 지옥문 열렸다··· '살해 진범 VS 목격자' 역대급 소름 엔딩
'괴물' 최대훈, 지옥문 열렸다··· '살해 진범 VS 목격자' 역대급 소름 엔딩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1.03.2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살아있는 게 악몽이고, 자신의 발밑이 지옥이라고 말하는 남자. ‘괴물’ 최대훈의 지옥문이 열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에서는 박정제(최대훈 분) ‘지옥’의 실체가 드러났다. 과거 이유연(문주연 분) 사망 당시, 이유연은 차에 치였고 그 자리에는 박정제, 도해원(길해연 분), 이창진(허성태 분)이 있었다. 박정제는 이유연을 죽인 진범인가, 이유연 사망을 목격한 목격자인가. 진실을 코앞에 두고 박정제가 살고 있는 지옥 문이 열렸다.

이날 박정제는 남상배(천호진 분) 죽음에 죄책감을 느끼는 한주원(여진구 분)에게 “자책하지 마요. 내가 그거 꽤 해봤는데 빨리 빠져나오지 않으면 숨 쉬는 게 살아 있는 게 악몽이야”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한 경위는 여기 이 지옥에 들어오지 마요”라는 말로 박정제가 갖고 있는 자책의 이유와 지옥에 대한 의구심을 품게 했다.

이어 박정제는 남상배 사망 사건을 파헤치며 어머니 도해원이 사건과 연계되어 있음을 알게 됐다. 어머니와 식사 자리를 마련해 강진묵(이규회 분), 남상배 사망의 진실을 물었고, 동시에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이 찾아와 도해원을 압박했다. 하지만 진짜 타깃은 도해원이 아닌 박정제였다. 이동식이 박정제가 숨긴 지옥이 무엇인지 물은 것. 박정제는 숨이 멎을 듯한 불안한 눈빛으로 이동식을 바라봤다.

박정제의 시선으로 빨려들 듯 공개된 그의 과거는 충격 그 자체였다. 손가락 마디마디를 잃은 이유연은 살아있었고 이내 차에 치여 사망했다. 그 자리에는 박정제, 도해원, 이창진이 있었다. 박정제의 지옥 속 자책이 이유연을 죽인 것인지, 이유연의 죽음을 묵인한 것인지 시청자의 소름을 유발하며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최대훈은 확실히 의문스럽다. 선한 사람 같지만 분명 잘못을 저지른 사람 같다. 그 경계를 섬세한 연기로 표현한다. 눈빛에 비밀스러운 과거를 담고, 죄책감을 담더니 후회까지 담아낸다. 최대훈의 심도 깊은 열연은 박정제를 한 마디로 단정 지을 수 없는, 살아 숨 쉬는 인물로 완성했다. 이 같은 열연에 시청자는 박정제의 내일이 궁금해 잠을 못 이룰 정도다. 이제는 ‘괴물’의 핵심 키로 자리하게 된 최대훈이 박정제의 진실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감까지 끌어올리고 있는 상황. 휘몰아치는 전개 속 최대훈의 탄탄한 연기가 극 중심에서 장르적 흥미를 극대화하고 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드디어 펼쳐진 박정제의 지옥문 개방, 진실을 코앞에 두고 시청자를 더욱 파고들게 하고 있는 최대훈의 드라마 ‘괴물’은 매주 금토 밤 11시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괴물' 방송 화면 캡처]

Tag
#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