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6 20:42 (금)
'철인왕후' 설인아, 끝까지 사랑 위해 싸웠다··· '다채로운 캐릭터 변화'
'철인왕후' 설인아, 끝까지 사랑 위해 싸웠다··· '다채로운 캐릭터 변화'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1.02.15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배우 설인아가 '철인왕후'를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 변화를 연기했다.

조화진 역 설인아는 지난 14일 종영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에서 각성 후 철종(김정현 분)을 돕고,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는 강인한 여인으로 거듭났다.

앞서 설인아는 다채로운 캐릭터 변화를 표현했다. 온화한 모습부터 흑화 해 폭주하는 모습, 다시 각성해 바른 길을 걷는 모습까지 완벽하게 연기했다. 달라지는 캐릭터 성격을 자연스럽게 연기하며 연기력을 입증하는 것은 물론, 끝까지 매력적인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조화진은 사랑하는 철종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철종과 김소용(신혜선 분) 사이에서 질투심을 느껴 흑화 하고 폭주하기도 했지만 이내 잘못된 길임을 알고 마음을 다잡았다. 그는 결국 폐비의 길을 택하고 궁을 나가며 자신을 찾기 위해 나섰다.

궁을 나간 조화진은 철종을 위해 움직였다. 아무도 없는 밤에 방을 붙이러 다니며 무고한 이들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려는 탐욕스러운 권력가들의 악행을 고발했다. 마지막 회에서 조화진은 다시 예전의 온화한 미소를 되찾고,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갔다. 

한편, 설인아는 지난 2015년 KBS 2TV '프로듀사'로 데뷔한 뒤 tvN '힘쎈여자 도봉순', KBS 2TV '학교 2017',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KBS 1TV '내일도 맑음',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tvN '청춘기록', 웹무비 '눈을 감다'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사진=tvN'철인왕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