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22:40 (토)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 어시스트로 변신··· 초밀착 백허그 수업에 '심쿵'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 어시스트로 변신··· 초밀착 백허그 수업에 '심쿵'
  • 윤석진 기자
  • 승인 2021.07.18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윤석진기자] ‘알고있지만’ 송강은 한소희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까.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17일, 전과 다른 분위기로 흥미를 자극하는 박재언(송강 분)과 유나비(한소희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관계의 끝에 다다른 순간, 유나비를 붙잡은 박재언의 변화가 호기심을 더한다.

박재언과 유나비는 낮과 밤이 다른 관계 속에서 빠르게 가까워졌다. 그러나 그들의 비밀이 주변에 퍼지면서 유나비는 현실의 벽과 맞닥뜨렸다. 박재언으로 인해 자신의 삶이 흔들리는 것을 감지한 유나비는 이별을 다짐했다. 그런 가운데 난데없이 나타난 의문의 남자가 박재언을 공격하면서 유나비도 이에 휘말렸다. 남자를 가로막던 유나비가 다치자, 박재언은 한순간 서늘한 얼굴이 됐다. 누구도 진심으로 대한 적 없던 박재언이 처음으로 내비친 분노는 이전과 달라진 그의 내면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한차례 폭풍이 지나간 후, 왠지 어색해진 박재언과 유나비의 모습이 담겼다. 유나비의 어시스트에 자원하기 위해 손을 든 박재언의 시선은 오직 유나비만을 향해 있다. 애써 거리를 뒀지만, 다시 성큼 다가오는 박재언. 유나비의 얼굴에는 복잡한 속내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또 다른 사진 속 그들은 박재언의 비밀 아지트인 공업사에 나란히 앉아 있다. 짧지 않은 시간 누구보다 가까웠기에, 두 사람 사이의 묘한 거리감이 낯설다. 그러나 곧 유나비만을 위한 박재언의 금속 공예 특강이 시작되면서, 분위기는 반전된다. 어색한 기류는 사라지고, 둘만의 작업에 푹 빠진 모습이 설렘을 유발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알고있지만’ 5회에서는 서로 다른 방식으로 이별의 순간을 지나가는 박재언과 유나비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5회 예고편에서는 “난 박재언을 가져본 적조차 없는데 잃은 기분이 든다”라며 그를 그리워하는 유나비의 모습이 담겼다. 반면 박재언은 “나 언제까지 피하게?”, “질투 나서”라며 유나비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있는 그대로 드러냈다. 직진 모드의 스위치를 켠 박재언의 변화는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알고있지만’ 제작진은 “유나비가 관계를 포기한 순간 박재언의 직진이 시작된다. 자신만의 템포로 유나비를 향해 다가가는 박재언의 모습이 로맨스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5회는 오늘(17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