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6 16:25 (월)
"데뷔 전 올림픽홀 콘서트 전석 매진"··· 이달의 소녀, 완전체 출격
"데뷔 전 올림픽홀 콘서트 전석 매진"··· 이달의 소녀, 완전체 출격
  • 김소현 기자
  • 승인 2018.08.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완전체 데뷔 전부터 올림픽 홀 콘서트 전석 매진이라는 쾌거를 이루어 낸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이번에 완전체로 출격한다.

오늘(20일) 한강진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이달의 소녀(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 데뷔 미니 앨범인 ‘+ +(플러스 플러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 (++)는 타이틀 곡 'Hi High'를 포함해 총 6개의 트랙으로 구성돼있다. 뮤직비디오 공개 19시간 만에 100만 뷰를 돌파해 화제를 모은 리드 싱글 ‘favOriTe’도 포함해 앨범 발매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달의 소녀는 ‘매달 새로운 소녀를 만난다’는 컨셉으로 2016년 10월부터 3개의 유닛을 미리 선보였다. 세 개의 팀이 하나의 세계를 만드는 구조로, ‘이달의 소녀 1/3’, ‘이달의 소녀 ODD EYE CIRCLE(오드아이써클)’, ‘이달의 소녀 yyxy(와이와이바이와이)’, 여진까지 총 12명의 멤버를 순차적으로 공개했다.

멤버 하슬은 “3분의 1은 상징하는 나라가 있다. 희진은 프랑스, 현진은 일본, 하슬은 아이슬란드 영국를 상징한다. 또 뉴질랜드·홍콩에서 올 로케이션 진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립은 “오드아이써클은 상징 색이 있다. 김립은 빨간색, 진솔은 파란색, 최리는 보라색이다. yyxy는 는 상징 과일이 있다”며 각 유닛 별로 다양한 개성에 대해 말했다.

99억 초대형 프로젝트 그룹에 대한 부담감에 멤버 여진은 “부담보다는 좀 더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고, 김립은 “오히려 초대형 프로젝트라는 말이 자부심과 원동력이 되어서 좋아하는 수식어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달의 소녀' 멤버 하슬은 본인들을 지칭하는 수식어를 묻는 질문에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라는 대답을 하며, "2년동안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12명 멤버 모두 다가 고생했고 노력했기 때문에 신인상도 수상하고싶다”며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달의 소녀는 20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미니 앨범 '+ +'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사진=비하인드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