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3:01 (목)
‘해투4’ 율희, 23살 ‘짱이 엄마’의 유쾌한 변신! ‘폭풍 토크→열정 댄스’
‘해투4’ 율희, 23살 ‘짱이 엄마’의 유쾌한 변신! ‘폭풍 토크→열정 댄스’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4.2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소현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율희가 남편 최민환과의 운명적인 연애부터 현실적인 결혼 생활까지 러브스토리를 탈탈 털었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지난 25일 방송은 ‘위기의 주부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화끈한 입담의 주부들 팽현숙-김지우-홍현희-이수지-율희가 출연해 파란만장한 결혼 스토리를 선사했다. 이 가운데 ‘짱이 엄마’ 율희가 야무진 토크부터 섹시 커버 댄스까지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밤잠을 꽉 붙들었다.

이날 율희는 남편 최민환과의 첫만남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율희는 “음악 프로그램 대기실에서 처음 만났다. 관심 없는 듯한 최민환의 모습에 끌렸다”며 발그레 웃었다. 이어 율희는 “첫 만남 후 2년 뒤 지인과 이야기하는데 최민환의 이야기가 나왔다. 내가 먼저 소개해달라고 했다”며 운명적인 만남을 공개했다. 이어 율희는 “고백은 최민환이 먼저”라면서 “첫 데이트는 한강이었다”며 베일에 싸여져 있던 아이돌의 연애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율희는 올해 23살이라며 어린 나이와 혼전 임신으로 인해 순탄치 않았던 결혼 과정을 밝히기도 했다. 율희는 “열애설 기사가 난 다음 날 임신 사실을 알았다. 엄마께 말씀드렸더니 펑펑 우셨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아빠는 최민환을 처음 만나는 날, 교제와 임신, 결혼 소식까지 한꺼번에 말씀드렸다. 20분 동안 아무 말씀 없으셨다”며 어렵게 결혼을 허락해 준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율희는 최민환과의 귀여운 결혼 생활을 모두 공개했다. 율희는 “문을 통해 집 안이 모두 보인다. 어느 날 시어머니께서 나와 최민환이 뽀뽀하는 모습을 보셨다. 너무 민망해서 그 다음부터는 어머니 눈높이에 맞춰 화관을 달아 놓았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율희는 “결혼 전 남편의 돈 관리는 시어머니께서 다 하셨다. 몇 개월 전 경제권을 넘겨 받았다. 남편 용돈을 50만원으로 정했다”며 야무진 매력을 폭발시켜 자동미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율희는 걸그룹 출신 답게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을 여과없이 발휘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율희는 살림과 육아 사이에서 틈틈이 연습한 화사의 ‘멍청이’ 커버 댄스를 선보이며 귀엽고 섹시한 매력 포텐을 동시에 터뜨렸다. 한편 이날 토크쇼에 첫 출연하는 율희를 위해 최민환이 아들 짱이와 녹화장에 출동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아들 짱이를 품에 안고 율희를 향해 눈을 떼지 못하는 최민환의 달달한 면모가 안방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