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7:29 (금)
“꿀 탄 사이다 음색” 정체는 노라조 원흠…최강 동안으로 스튜디오 ‘초토화’
“꿀 탄 사이다 음색” 정체는 노라조 원흠…최강 동안으로 스튜디오 ‘초토화’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6.1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노라조 원흠이 ‘복면가왕’ 첫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노라조의 새 멤버 원흠이 ‘아쿠아리움’으로 출연했다.

이날 ‘아쿠아리움’으로 등장한 원흠은 1라운드 듀엣 대결에서 이문세의 ‘조조할인’ 무대를 꾸몄다. 그는 사이다 같이 시원한 보이스로 판정단의 마음을 열었고, 후반부로 갈수록 높아지는 고음도 무리 없이 소화해냈다.

이에 유영석은 “시원한 목소리를 탄산음료라고 하지 않냐. 그런데 이 분은 꿀을 탄 사이다다. 기분 좋은 날카로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어 시원함과 달콤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라고 극찬했다. 원흠의 존재감은 개인기 코너에서도 빛났다. ‘복면가왕’의 대표 성우인 이원준 성대모사로 재치 있는 예능감을 발산했다.

아쉬운 표 차이로 정체를 공개하게 된 원흠은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 무대를 통해 ‘조조할인’과는 다른 스윗한 록커의 매력을 선사했다.

그는 “조빈 없이 방송하는 건 처음이다. 무대를 잘 마쳐서 후련하다”라며 “다양한 목소리를 갖고 있는 친구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 20대 아이돌로 의심받았던 원흠은 “사실 내가 40대다”라고 나이를 밝혀 충격을 안겼다.

방송 이후 원흠은 소속사를 통해 “부족한 노래에도 많은 응원 보내주신 연예인 판정단분들과 방청객 여러분,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항상 발전하는 모습 기대해 달라. 노라조의 새로운 멤버로 원흠이 합류했다는 거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원흠이 속한 노라조는 올 여름 발매를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