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1:38 (화)
비비, 완벽하지 않기에 더욱 아름다운··· “여백의 미 보여주고파”
비비, 완벽하지 않기에 더욱 아름다운··· “여백의 미 보여주고파”
  • 김태석 기자
  • 승인 2019.06.1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태석기자] SBS '더 팬'에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타이거 JK와 윤미래가 직접 발굴한 신예 비비(BIBI)가 13일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첫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비비는 타이틀곡 '나비'와 지난달 15일 발표한 데뷔 싱글의 동명 타이틀곡 '비누'의 몽환적이면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난 후 타이거 JK는 무대에 올라 "첫 소절을 듣고 눈물이 났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완벽하지 않음에서 나오는 보물이 있는데, 비비는 천재적인 작가의 끼가 있다. 많이 알아주시고 사랑해달라"는 말을 전하며 비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비는 첫 EP발매와 쇼케이스 소감으로 "너무 기다리고 기대했는데, 막상 오니 실감도 잘 안난다. 소름돋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SBS '더 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비비는 "나에게 더팬이란 문과 같다"며, "하길 잘했다. 여기 무대에 서있을 수 있어 행복하다. 다음에 또 불러주셔도 참석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더 팬'에서는 항상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번에는 조금 더 솔직한 나의 모습을 보여주는 의미있는 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떤 가수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결코 아름답고, 예쁘고, 보기 좋지만은 않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사람은 완벽하지 않기에 그들의 대변자가 되고 싶다. 결점의 아름다움을 알게 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비비는 "정말 많은 좋은 곡들을, 이야기들을 들려드리고 싶다. 정말 더 노력해서, 더 완벽해지고, 더 멋진 아티스트가 되도록 하겠다"라는 인사를 전하며 쇼케이스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완벽하지 않기에 더욱 아름다운 가수 비비의 첫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12일 오후 6시 공개됐다.

[사진·영상=비하인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