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3:01 (목)
‘악플의 밤’ 홍경민, 보급형 고수에서 NO히트곡까지! 쏘~ 쿨한 반박킹 모드!
‘악플의 밤’ 홍경민, 보급형 고수에서 NO히트곡까지! 쏘~ 쿨한 반박킹 모드!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8.27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홍경민-서유리가 JTBC2 ‘악플의 밤’ 최적화다운 악플 낭송자 매력을 제대로 폭발시켰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지난 23일(금) 방송된 10회에는 ‘한국의 리키마틴’ 홍경민과 ‘성우계의 여신’ 서유리가 출연해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불금을 선사했다. 특히 자신들을 향한 수많은 악플을 향해 쿨한 인정과 칼 같은 NO인정으로 응답한 두 사람의 사이다 악플 접수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홍경민은 “어중간한 위치에 어중간한 가수”라는 악플에 “HOT와 데뷔 동기로 그 당시는 100만 장이 팔리던 시절이었다. 하지만 ‘흔들린 우정’은 히트곡이지만 30만 장 정도 팔렸다. 어쩌면 어중간으로 무장된 가수 인생”이라고 쿨하게 인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흔들린 우정’ 이후 히트곡이 없다”라는 악플에 “대표곡이 있다는 건 감사하고 행복한 일이지만 나도 사람이다 보니 ‘그게 꼭 하나여야만 했나’라고 생각한다”라고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밝혔다. 특히, 홍경민은 데뷔 초 배우 고수와 닮은꼴로 유명세를 치른바 “나는 발에 채이는 보급형 고수다”라는 말을 자신이 직접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고수가 찍은 자양강장제 CF를 봤는데 내가 봐도 너무 닮았다 생각했다”며 “이후 라디오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둘이 서로 몇 초간 웃으면서 봤다”며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전했다.

무엇보다 故 신해철에게 고마움과 그리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故 신해철을 보고 음악의 꿈을 키웠다는 홍경민은 “바빠서 자주 연락을 못 드렸는데 결혼을 앞두고 연락하니 흔쾌히 와주겠다 하셨다”라며 “그런데 결혼식 일주일 전에 돌아가셨다. 어른들의 걱정에 차마 (장례식에) 가지 못해 마음의 빚을 진 것 같았다”고 밝혔고 이후 故 신해철의 많은 추모 공연에 참석, 자신만의 방식으로 마음의 빚을 갚고 있다 말했다. 또한 “댓글 보기를 포기했다”는 말로 모두를 집중시켰다. 그는 태풍으로 쓰러진 60대 할머니를 힘들게 이송한 기사에도 악플이 있었다면서 “악플을 네티즌 의견이라고 봐야 하는지 도저히 존중할 수 없었고 그 이후부터 댓글에 마음이 닫혀버렸다”고 밝히며 악플에 대한 자신의 남다른 생각을 언급했다.

반면 서유리는 성형에서 취집까지 고수위 악플에도 쿨하게 대처하는 면면을 보였다. 특히 등장과 함께 “(‘악플의 밤’이야말로) 당연히 날 위한 프로그램이라 생각했다”며 “솔직히 패널을 생각했는데 더 세신 분이 나왔다”는 너스레로 큰 웃음을 안기며 악플 대처 능력 만렙다운 여유를 뽐냈다. 이후 서유리는 최병길 PD와의 ‘노웨딩 결혼’ 관련 ‘취집’ 악플에 대해 “내가 남편보다 더 돈이 많다”라고 통쾌하게 맞받아쳤고, 성형수술을 하고도 안 한 척한다는 원색적인 악플에 “성형 안 했다고 한 적 없어서 이건 인정 못 한다”고 단칼에 일축했다. 덧붙여 데뷔 이래 멈추지 않는 성형 논란에 대해 “2013년에 데뷔를 했는데 그 전에 이미 수술을 끝낸 상황”이라며 “빼도 박도 못 하게 너무 수술한 게 보여 성형을 인정했는데 활동 중 갑상선 질환으로 투병하게 됐다. 얼굴도 붓고 살도 찌고 눈도 튀어나오더라. 그런 변화의 기간에 계속 성형수술 받았다는 악플이 달려 아니라고 해명한 건데 ‘예전에도 성형 안 했다’라는 식으로 와전된 것이다. 더 이상하면 죽을 거 같아서 안 하고 있다”고 설명하는 서유리의 솔직한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악플러를 직접 고소했던 과정을 낱낱이 밝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유리는 “장난이 아니라 심한 성적인 악플러들, 도를 넘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며 “진정성 없는 반성문을 받고 ‘내가 이런 사람들을 상대하기 위해서 기운과 돈을 쓰고 있을까’ 후회됐다. 쌓여있던 울화가 내려가더라”며 녹록하지 않았던 악플 싹 잘라내기를 밝혔다. 무엇보다 서유리-설리가 영혼의 단짝을 결성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유리는 “사실 내 롤모델이 설리 씨다. 이 시대의 인플루언서”라며 뜨거운 팬심을 드러냈고 설리 또한 “저랑 연락하고 지내실래요?"라고 맞팔을 제안해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이에 덧붙여 설리는 “다른 사람은 못 올릴 것 같지만 내가 올리면 예쁜 사진”이라며 “다크서클이 심하거나 눈이 풀린 이상한 사진도 그냥 올린다. 자연스러운 모습이 예쁘다고 생각한다”라는 남다른 SNS 업로드 기준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각종 SNS 등에 “시간 가는지 모르고 봤어요”, “설리 방송에서 계속 볼수록 호감”, “서유리씨 고생하셨어요! 앞으로 행복하세요”, “홍경민씨 명곡 많아요~ 무대에서 오래 보길”, “다들 추구하는 스타일은 있고 예쁜 거 맞아” 등 댓글로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은 매주 금 저녁 8시 방송된다.

[사진=JTBC2 ‘악플의 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