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4:46 (토)
‘배틀트립’ 김원준-홍경민 VS 우주소녀 보나-다영, “이번 여행 때문에 컴백 못 할 뻔”
‘배틀트립’ 김원준-홍경민 VS 우주소녀 보나-다영, “이번 여행 때문에 컴백 못 할 뻔”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05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배틀트립’에 김원준-홍경민과 우주소녀 보나-다영이 출격해 부담 없이 주말에도 훌쩍 떠날 수 있는 알찬 국내 여름 휴가지를 소개한다.

오는 6일(토) 방송 예정인 KBS 2TV ‘배틀트립’은 ‘미리 짜보는 여름 휴가-국내 편’을 주제로 김원준-홍경민과 우주소녀 보나-다영이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도경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가족 맞춤형 캠핑과 우정 여행이라는 컨셉으로 나이대와 주제가 정반대되는 여행을 설계해 그 결과에 관심을 높인다.

본격적인 여행 설계 배틀에 앞서 아이가 있는 유부남 김원준-홍경민은 “전국의 아빠들 집중해 주세요. 오늘부터 ‘가족 여행은 여기다’ 생각하시면 된다”며 전라북도 부안과 고창을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전북 고창은 캠퍼들이 손에 꼽는 명소 중 하나. 이에 김원준-홍경민은 아이와 함께하는 가족 맞춤형 캠핑 여행을 테마로, 고가의 장비 없이 실속 있게 떠나는 가족 캠핑 노하우를 가감 없이 공개할 예정이라고 해 귀를 쫑긋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우주소녀 보나-다영은 “여름 하면 바다”라며 강원도 고성으로 떠나 발랄한 20대 우정 여행을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하지만 이때 보나는 “여행스타일이 너무 다르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보나는 여유롭게 휴양을 즐기는 힐링 여행을 추구하는 반면, 다영은 체력이 다할 때까지 하얗게 불태우고 오는 액티비티한 여행을 즐긴다고 밝힌 것. 이에 두 사람 모두를 만족시킨 여행은 무엇이었을지 궁금해진다.

뿐만 아니라 보나-다영은 “이번 여행 때문에 컴백 못 할 뻔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이에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에도 궁금증이 고조된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아이를 가진 아빠 김원준-홍경민과 20대 청춘 우주소녀 보나-다영은 여행 컨셉부터 장소 선택까지 완벽히 상반되는 국내 여름 휴가를 설계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면서, “모두를 만족시킬 가성비-가심비 최강의 여행지는 어디일지 ‘배틀트립’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는 6일(토)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배틀트립’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